전남 노병준 "끝나지 않은 나의 성공기

2003-09-08 16:57:36, Hit : 2174, IP : 61.106.116.***

작성자 : 오마이뉴스


전남 노병준 "끝나지 않은 나의 성공기"
어려운 가정 환경과 간염 투병속에 K리그 6골 '맹활약'
설성환기자
ⓒ2003 유해성
8월 24일. 홈 팀 대전 시티즌과 원정 팀 전남 드래곤즈간의 K리그 3라운드 경기.

이날 경기에는 J리그로 진출하는 김은중의 고별행사와 '이관우 vs 김남일'의 라이벌전이라는 화젯거리들이 수많은 축구 팬들의 가슴을 사로잡고 있었다.

경기 결과는 팽팽한 접전 끝에 3-3 무승부. 이관우도 김남일도 최고의 경기로 팬들의 기대를 충족시켰지만 이날 최고의 활약으로 그라운드를 호령한 선수는 놀랍게도 이들이 아닌, 전남의 2년차 '중고 신인' 노병준(24·전남).

노병준은 청소년 대표, 올림픽 대표, 국가 대표까지 엘리트 코스를 두루 거치며 최고의 기대주로 각광 받았지만 계속되는 병마와 부상 등 악재가 잇따르며 팬들의 뇌리에서 서서히 잊혀져가야만 했다.

이대로 포기할 수만은 없다는 생각으로 축구화 끈을 다시 동여맨 노병준은 2003 K리그를 통해 다시 '제2의 전성기'를 누리며 완벽하게 재기에 성공, 더 큰 꿈을 향해 나아가고 있다.

'Killing Time'

이날 경기에서 2-3으로 패색이 짙던 후반 43분. 후반 10분 강철과 교체 투입된 노병준은 이따마르의 헤딩 패스를 논스톱 슈팅으로 연결, 극적인 무승부를 이끌어냈다.

시즌 6호골. 빠른 스피드와 활발한 몸놀림으로 패배의 수렁에 빠져 있던 팀을 '한방'에 구해냈다.



ⓒ2003 유해성
골 감각이 특출한 공격형 미드필더로 비에라, 김도근 등에 가려 간간히 투입되는 조커 요원에 불과하지만 올 시즌 그의 팀 내 비중은 이미 상당하다.

대전과의 이날 경기를 비롯해 올 시즌 그가 터뜨린 모든 골이 극적인 상황에서의 동점골 혹은 역전 결승골.

이미 프로축구에 정통한 전문가들로부터 원조 '킬러' 이원식(부천), 황연석(성남)과 함께 '해결사 트로이카'로 불릴 정도로 노병준의 평가 가치는 급상승 중이다.

전남 이회택 감독은 "진정으로 축구를 즐길 줄 아는 선수다"며 "악조건 속에서도 스타근성을 버리고 팀을 위해 헌신하는 자세는 다른 선수들이 충분히 본 받을 필요가 있다"며 노병준의 최근 자세와 활약상을 높이 샀다.

비에라에 밀려 주전으로 나서지는 못하고 있지만 다시 못 설 것만 같았던 그라운드에 설 수 있다는 것 자체만으로도 즐거움을 감출 수가 없다.

"평생 축구만..."

뭔가 비장한 분위기가 베어나는 노병준의 다음 카페 (http://cafe.daum.net/happyNBJ) 아이디는 그의 축구에 대한 애정을 확실히 느낄 수 있는 대목이다.

부산 장산초등학교에서 처음으로 축구를 시작한 노병준은 가능성은 충분했지만 힘든 가정형편으로 축구를 포기하고 싶은 때가 한두 번이 아니었다.

그러나 그의 곁에는 늘 축구를 계속 할 수 있도록 따뜻한 도움의 손길이 이어졌다. 동래고 시절에는 박수관(부산시 협회 부회장)씨의 도움으로 축구를 계속할 수 있었고 현재는 한 중소기업 사장이 골을 넣을 때마다 2백만원의 후원금으로 노병준을 격려하고 있다.



ⓒ2003 유해성
동래고 1학년 재학 시절부터 이회택 감독의 눈에 발탁되어 한양대에서 활약하며 아마추어 무대를 호령한 뒤 유고(현 세르비아 몬테네그로)와의 평가전을 앞두고 국가대표팀에도 발탁되는 등 최고의 전성기를 구가한 노병준은 지난해 팀 내 최고 대우(계약금 2억5천만원, 연봉 2천만원)로 은사가 있는 전남에 둥지를 틀었다.

그러나 그의 상종가는 여기서 주춤하기 시작했다. 입단과 함께 가진 메디컬 테스트에서 B형 간염보균자라는 청천벽력 같은 소식을 접하게 된 것. 늘 남들보다 쉽게 피곤에 지치곤 했던 이유가 간염 때문이란 것을 뒤늦게 발견하게 된 것이다.

이 때문에 많은 기대 속에 출장한 지난해 별다른 성과 없이 다섯 차례 그라운드를 밟는데 그쳤다. 엎친 데 덮친 격으로 아킬레스건까지 다치며 암울한 시간이 계속 이어졌다.

그러나 여기서 주저앉을 수만은 없는 법. 노병준은 그토록 즐기던 술도 끊고 꾸준한 약물 복용과 철저한 자기 관리를 통해 일차적인 휴유증에서 벗어나는데 성공했다.

간염 투병 중 필수인 절대 안정과 휴식이 필요했지만 노병준은 자신을 위해 힘들게 생활해 온 가족들을 생각하며 축구화 끈을 더 세게 조여 맸다. 강도 높은 동계훈련을 통해 체력을 증진시켰고 꾸준한 개인훈련으로 기량도 한 단계 성숙할 수 있었다.

분위기 메이커 '뱅달이'를 아시나요?

노병준의 활약상은 그라운드에서만이 아니었다. 연습 때나 숙소에서나 시간과 장소를 가리지 않고 전남 선수단의 분위기 메이커 노릇을 독특히 해주고 있다.

아직 병마와의 계속되는 싸움을 벌이고 있는 노병준은 "내가 투입되면 팀 분위기가 달라진다는 소리를 들을 때 무지 기분이 좋았다. 경기장에서 뿐만이 아니라 일상 생활에서도 팀 분위기를 즐겁게 이끌어 가려고 노력하고 있다"며 "건강도 많이 좋아졌고 팀도 상승세를 타고 있기 때문에 더 열심히 해서 좋은 성적 거둘 수 있게 한 몫 하고 싶다"고 각오를 밝혔다.



ⓒ2003 유해성
"차분히 경기를 풀어나가는 것도 중요하지만 짧은 시간 동안 팀을 위기에서 구해내는 해결사 역할도 색다른 짜릿한 묘미를 느낄 수 있다"며 조커로서의 임무에 대한 각오와 함께 "아직은 시기상조지만 비에라와의 포지션 경합에서 이겨 고정적으로 출전하고 싶다. 열심히 주어진 상황에서 최선을 다한다면 행운은 찾아 올 것이라 믿는다"며 주전 자리에 대한 솔직한 욕심을 드러내기도 했다.

이회택 감독은 "개인 기량도 원체 탁월한 선수지만 넉살도 넉넉해 인간적으로도 마음에 드는 선수다. 목표에 대한 근성도 뛰어나기 때문에 충분히 병마를 떨치고 자기 기량을 100%이상 펼쳐 보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깊은 신뢰를 보냈다.

시원시원한 성격으로 선수단의 분위기를 이끌고 있는 노병준은 알토란같은 활약으로 팀에 활력을 불어넣고 있다. 또, K리그의 재미를 배가시키는 '약방의 감초' 역할까지도 단단히 해주고 있다.

최근 활약을 바탕으로 코엘류호의 새로운 대안으로까지 거론되고 있는 노병준의 '성공 스토리'는 앞으로도 계속될 것이다.





전체목록  |  남일기사 (731)  |  축구기사 (436)  |  공지사항 (2)

 
369 [축구기사]
  [연합인터뷰] 서울프로팀 촉구위원 홍명보 
 연합뉴스
4480 2003-07-21
368 [남일기사]
  김남일, 한달만에 그라운드 복귀 
 연합뉴스
5292 2003-07-26
367 [남일기사]
  김남일, 법정 소송 휘말려 
 연합뉴스
5021 2003-08-01
366 [남일기사]
  '김남일 모여라' 이벤트   7
 연합뉴스
2875 2003-08-03
365 [남일기사]
  김남일-이을용, '오늘은 내가 주인공'   1
 연합뉴스
4995 2003-08-06
364 [남일기사]
  성남, 3연승..독주 재시동 (김남일 활약 언급)   3
 연합뉴스
3764 2003-08-09
363 [남일기사]
  [프로축구] 김남일, "K리그 활력제"   3
 연합뉴스
2699 2003-08-10
362 [축구기사]
  축구대표팀 "국내파 젊은 피" 위주로 운용 
 연합뉴스
4204 2003-08-12
361 [축구기사]
  [연합인터뷰] 하반기 계획 밝힌 코엘류 감독 
 연합뉴스
3798 2003-08-12
360 [축구기사]
  [코엘류 감독의 "킬러 찾기"] 
 연합뉴스
3616 2003-08-12
359 [남일기사]
  프로축구 올스타전, `별중의 별 가린다' 
 연합뉴스
3617 2003-08-14
358 [축구기사]
  프로축구 전남, 브라질 용병 미셸 합류 
 연합뉴스
3094 2003-08-14
357 [남일기사]
  프로축구 올스타전 첫골 이동국과 김남일   4
 연합뉴스
2614 2003-08-16
356 [남일기사]
  <프로축구> 이동국, `올스타 왕별 자존심'   1
 연합뉴스
4701 2003-08-19
355 [남일기사]
  프로축구- 대전 3위 도약...김남일 시즌 3호골   2
 연합뉴스
3210 2003-08-24
354 [축구기사]
  코엘류, "신인들로 아시안컵 대비" 
 연합뉴스
4140 2003-08-30
353 [축구기사]
  <필독> 아시안컵 한국-베트남 경기시각 변경 
 연합뉴스
3593 2003-09-22
352 [남일기사]
  아시안컵축구- 한국, 소나기골 베트남 대파 
 연합뉴스
5379 2003-09-25
351 [남일기사]
  프로축구 인천FC, "FA 태풍의 핵"   2
 연합뉴스
3445 2003-09-26
350 [남일기사]
  축구팬, "김남일이 K리그 최고 섹시스타" 
 연합뉴스
3370 2003-10-02
349 [축구기사]
  네덜란드 태극전사 3인방, 불가리아전 출전 확정(종합) 
 연합뉴스
3807 2003-10-30
348 [남일기사]
  <프로축구> 올 FA '대어', 자리 이동하나   1
 연합뉴스
3001 2003-12-02
347 [축구기사]
  프로축구, 전.후기리그 뒤 플레이오프 
 연합뉴스
2983 2004-01-08
346 [축구기사]
  제 색깔 찾은 코엘류 축구 
 연합뉴스
3684 2004-02-19
345 [축구기사]
  지구촌 축구 A매치 이변 속출 
 연합뉴스
3902 2004-02-19
344 [축구기사]
  -청소년축구- 한국, 일본 꺾고 형님들 패배 설욕 
 연합뉴스
3486 2004-02-22
343 [축구기사]
  서울시장, LG 입성 재확인..K리그 파행 조짐 
 연합뉴스
3807 2004-02-23
342 [축구기사]
  김호곤 감독 "행동으로 보여주겠다" 
 연합뉴스
3657 2004-02-24
341 [축구기사]
  -통영컵축구- 이장수 전남 감독, 공식경기 첫 승 
 연합뉴스
3493 2004-02-24
340 [축구기사]
  -챔피언스리그- 포르투, 맨체스터 격파..이천수 출장 
 연합뉴스
3472 2004-02-26
339 [축구기사]
  -통영컵축구- 전남, 베이징 궈안 꺾고 2연승 
 연합뉴스
3185 2004-02-26
338 [남일기사]
  김남일, 1골1도움..전남 2연승 
 연합뉴스
4865 2004-05-26
337 [남일기사]
  <프로축구> 김남일, 올스타 팬투표 중간선두 
 연합뉴스
4572 2004-06-10
336 [남일기사]
  김남일, 올스타 인기선수상 확정 
 연합뉴스
4672 2004-07-02
335 [남일기사]
  김남일, 올림픽팀 '와일드카드' 선발 
 연합뉴스
4970 2004-07-21
334 [남일기사]
  <올림픽> 김호곤호, 김남일 가세.. 현지적응 돌입 
 연합뉴스
4655 2004-08-03
333 [남일기사]
  김남일, 파주 NFC서 재활 훈련 
 연합뉴스
3722 2004-11-18
332 [남일기사]
  <프로축구> 전남, '용병 보강없다'...김남일은 잡는다 
 연합뉴스
3336 2005-01-08
331 [남일기사]
  <한.콜롬비아축구 이모저모> 김남일, 첫 주장 완장 
 연합뉴스
3034 2005-01-21
330 [남일기사]
  <AFC챔피언스리그> 수원, 이와타에 역전승 
 연합뉴스
3279 2005-04-21
329 [남일기사]
  <AFC챔피언스리그> 산드로.김남일 '레알 수원' 구세주 
 연합뉴스
2773 2005-04-21
328 [남일기사]
  <AFC챔피언스리그> 차범근 "참고 뛴 남일이가 해냈다" 
 연합뉴스
3009 2005-04-21
327 [축구기사]
  월드컵예선- 한국, 쿠웨이트 격침 첫승   9
 연합뉴스
2640 2005-02-09
326 [남일기사]
  <월드컵예선> 김남일, '중원의 핵' 재부상 
 연합뉴스
3108 2005-02-10
325 [남일기사]
  < A3대회> 수원 삼성, '김남일-안효연' 효과 만점 
 연합뉴스
3408 2005-02-14
324 [남일기사]
  김남일, '지성아 소풍가니?'   1
 연합뉴스
5634 2006-06-06
323 [남일기사]
  김남일, "본프레레 감독은 고집쟁이" 
 연합뉴스
3200 2005-02-17
322 [남일기사]
  <연합인터뷰> 이적 후 데뷔전 치른 '진공청소기' 김남일 
 연합뉴스
3414 2005-02-17
321 [남일기사]
  김남일의 가세로 팀컬러가 바뀌었다 
 연합뉴스
3032 2005-02-19
320 [남일기사]
  몸에 쇠붙이 박고 뛰는 선수들(남일선수) 
 영서
2603 2005-02-03
319 [남일기사]
  "오만 쇼크, 약이 됐습니다"   5
 오 마이 뉴스
2590 2003-11-17
318 [남일기사]
  [스포츠] - 미드필드 공방전, 젊은 선수들의 가능성이 엿보인다 
 오마이 뉴스
3725 2003-06-12
317 [남일기사]
  한자리에 모인 네덜란드 태극전사들   2
 오마이뉴스
2561 2003-05-11
316 [남일기사]
  우루과이 개인기에 밀린 태극 전사들 
 오마이뉴스
1702 2003-06-09
315 [축구기사]
  안정환 차출? 히딩크도 데려올건가?   2
 오마이뉴스
1940 2003-06-11
314 [축구기사]
  ""소녀축구교실" 만들고, 여자실업팀 늘려야" 
 오마이뉴스
2328 2003-07-20
313 [축구기사]
   청소년 대표팀, 볼란테가 아쉬웠다   8
 오마이뉴스
2201 2003-08-18
312 [축구기사]
  "한국 선수들, 자신의 분수와 위상 알아야"   1
 오마이뉴스
1813 2003-08-18
[축구기사]
  전남 노병준 "끝나지 않은 나의 성공기 
 오마이뉴스
2174 2003-09-08
310 [축구기사]
  더 높은 꿈을 향한 힘찬 날개 짓   2
 오마이뉴스
2208 2003-09-11
309 [축구기사]
  코엘류호 신 '황태자' 김정겸   1
 오마이뉴스
2561 2003-10-03
308 [남일기사]
  14일, 한국-오만전 이모저모 
 오마이뉴스
3372 2004-02-16
307 [남일기사]
  설기현효과, 쿠엘류 출발이 좋다!   1
 오마이뉴스
1960 2004-02-16
306 [축구기사]
  안정환에게 '비판'보다는 '격려'를 [한국-레바논전 관전기] 
 오마이뉴스
2125 2004-02-19
305 [축구기사]
  다시 시작되는 '별들의 전쟁' 
 오마이뉴스
2035 2004-02-23
304 [축구기사]
  쿠엘류는 히딩크와 다르다 
 오마이뉴스
2233 2004-02-23
303 [축구기사]
  성남일화, A3 우승이 보인다 
 오마이뉴스
1989 2004-02-26
302 [남일기사]
  김남일, 1골 1도움 팀 승리 이끌어 
 오마이뉴스
1802 2004-05-27
301 [축구기사]
  국가대표는 역시 국가대표다웠다   8
 오마이뉴스
2475 2004-07-28
300 [남일기사]
  시원한 골 소나기, 대한민국 8강 진출! 
 오마이뉴스
2370 2004-07-28
299 [남일기사]
  김남일, "아직 스스로에게 만족스럽지 않다." 
 이데일리
2394 2007-08-29
298 [축구기사]
  스위스 축구선수, 세리머니 펼치다 손가락 절단   9
 이무기
2493 2004-12-07
297 [축구기사]
  17세 청소년 대표팀 세계대회 우승컵 눈앞에 
 일간
3340 2003-04-20
296 [축구기사]
  히딩크 "무릎부상 지성 뛸 수 있다"   1
 일간
2338 2003-04-20
295 [남일기사]
  김남일 '어디로 가야하나'   1
 일간
2433 2003-04-20
294 [축구기사]
  [프리킥] 첫 코치임무 황선홍 그냥 좋죠 
 일간
3615 2003-05-04
293 [축구기사]
  [말잔치] 나 같으면 우리 골대에 골을…   1
 일간
1686 2003-05-04
292 [축구기사]
  이동국 생애 첫 해트트릭   3
 일간
2135 2003-05-04
291 [남일기사]
  이을용 풀타임 맹활약(남일선수기사포함) 
 일간
2218 2003-05-18
290 [남일기사]
  네덜란드파, 대표팀 합류 '열린 문' 
 일간
2053 2003-05-20
289 [축구기사]
  코엘류 "내 축구는 성남 일화야 
 일간
1786 2003-05-23
288 [축구기사]
  족쇄 푼 '유비' 일본 정벌 나선다 
 일간
3374 2003-05-25
287 [남일기사]
  김남일 정말 들어오기 싫었다   2
 일간
2390 2003-05-27
286 [축구기사]
  "일본쯤이야" 웃고 또 웃고 
 일간
1277 2003-06-01
285 [축구기사]
  안정환 문신 세리머니 '깜짝쇼'   1
 일간
2225 2003-06-01
284 [축구기사]
  [대표팀 이모저모] 허리통증 설기현 출장 '이상무' 
 일간
1802 2003-06-04
283 [축구기사]
  우루과이 "이기러 왔다"   1
 일간
1725 2003-06-04
282 [남일기사]
  레코바 왼발 묶어라   6
 일간
2404 2003-06-05
281 [축구기사]
  송종국 부쩍커서 돌아왔구나   5
 일간
2614 2003-06-05
280 [축구기사]
  박지성 부상·컨디션 난조 "어쩌나"   2
 일간
2840 2003-06-06
279 [남일기사]
  "김남일 11일 경기까지 뛰는데 문제없다"   4
 일간
2536 2003-06-08
278 [축구기사]
  "박충균·이기형·왕정현 거 물건이네" 
 일간
1944 2003-06-08
277 [축구기사]
  핌 베어벡 전 코치 교토퍼플상가 지휘봉   1
 일간
2151 2003-07-07
276 [축구기사]
  포항, 서포터스에 '화해' 제스처 
 일간
1899 2003-07-07
275 [축구기사]
  이천수, "난 야구가 싫어요" 
 일간
1680 2003-07-07
274 [남일기사]
  [프로축구 스타] 김남일 내 생애 최고의 골 
 일간
2107 2003-07-30
273 [남일기사]
  [현장메묘] 김남일의 주장 본색   7
 일간
2740 2003-08-03
272 [남일기사]
  "오만은 내가 빨아들인다" 
 일간 스포츠
1803 2004-02-13
271 [남일기사]
  김남일 `안되면 이탈리아로` 
 일간 스포츠
2389 2005-01-11
270 [축구기사]
  코엘류 "윙백·수비형MF 발굴 시급" 
 일간스포츠
2313 2003-04-17

[1][2][3][4][5][6][7][8] 9 [10]..[12]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또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