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꿈의 대결' 챔피언스리그 16강 미리보기

2003-12-14 10:49:35, Hit : 1789, IP : 218.238.190.***

작성자 : 스포츠서울


'꿈★의 대결이 시작된다!'

치열한 접전 끝에 16강이 가려진 유럽축구 최대의 클럽대항전 UEFA 챔피언스리그 대진이 확정됐다. 돌풍을 일으키고 있는 팀들이 맞대결을 펼치게 됐고, 슈퍼스타들이 속해있는 내로라하는 강팀들이 16강 문턱에서 만나게 돼 축구팬들의 큰 관심을 모으고 있다. 최고클럽을 가리기 위한 명문팀들의 화끈한 혈전을 전망해본다.


1. 첼시vs슈투트가르트 '돈바람이냐 상승세냐'





- 일단 전력상으로는 무서운 돈바람을 불러 일으키고 있는 첼시가 슈투트가르트보다 한 수 앞선다. 올시즌 크레스포, 무투, 베론, 마케렐레, 더프, 존슨 등 알짜배기 선수들을 싸그리 영입한 첼시는 공격-허리-수비에서 균형있는 전력을 갖춰 우승후보로까지 거론되고 있다. 32강 조별예선 6경기에서 9득점 3실점을 기록하며 한층 안정된 전력을 자랑했다.

그러나 돌풍의 팀 슈투트가르트의 기세도 무시할 수는 없다. 슈투트가르트는 현재 분데스리가에서 무패행진(10승 5무)를 기록할 정도로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탄탄한 수비를 바탕으로 기복없는 경기를 펼치고 있어 선전이 기대된다. 파이팅이 넘치는 투톱 사비치스와 쿠란위의 공격력도 상당한 수준으로 평가받고 있다.


2. 맨체스터vs포르투 '이변은 없다? 있다?'





- 잉글랜드 최고의 명문클럽인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우세가 점쳐진다. 맨체스터는 올시즌 팀의 주축이었던 데이비드 베컴이 빠지면서 우려를 샀지만 오히려 더 나은 전력을 선보이고 있다. 골잡이 니스텔루이의 감각이 절정에 달해 있고, 긱스-C.호나우두로 이어지는 측면공격도 막강한 파워를 뽐내고 있다. 게다가 16강진출팀 중 최소실점(2실점)을 기록할 정도로 수비도 탄탄해 승리를 자신하고 있다.

전력면에서는 뒤지지만 포르투의 저력도 무시할 수는 없다. 지난 시즌 UEFA컵 챔피언인 포르투는 맨체스터만큼 화려한 슈퍼스타는 없지만 팀 플레이에 능한 수준급 선수들이 많다. 노련한 공격수들인 맥카티-데를레이가 투톱으로 나서고, 포르투갈 대표팀 주전 미드필더를 맡고 있는 마니체와 코스티냐가 허리를 받친다. 거기에 브라질에서 귀화한 플레이메이커 데코가 경기를 조율하며 거함 맨체스터 격파를 꿈꾸고 있다.


3. 리옹vs소시에다드 '어느 해결사가 더 강한가?'





- 32강 조별예선에서 막판까지 진땀을 흘리며 아슬아슬하게 16강에 진출한 두 팀은 전체전력이 엇비슷해 치열한 접전이 예상된다. 특히 두 팀 모두 외국인 선수들이 팀의 주축을 이루고 있어 이들의 맞대결에서 승패가 엇갈릴 전망이다.

리옹은 '브라질 3총사'에 큰 기대를 걸고 있다. 한일월드컵에서 브라질의 주전 수비수로 활약했던 에드미우손이 수비를 진두지휘하고, 허리에서는 '꾀돌이' 주니뉴가 경기흐름의 강약조절에 나선다. 그리고 공격에서는 올시즌 새롭게 합류한 에우베르가 선봉에 나선다.

소시에다드는 세르비아 출신의 장신 공격수 코바체비치와 터키에서 건너온 테크니션 니하트의 득점포를 승리의 옵션으로 내걸고 있다. 전혀 다른 스타일의 두 선수가 이루는 투톱라인이 제 역할을 해준다면 충분히 승산이 있다. 교체멤버로 그라운드를 밟을 것으로 예상되는 이천수의 활약에도 관심이 쏠린다.


4. 아스날vs셀타 '챔피언스리그 징크스여 안녕?'





- 지긋지긋한 챔피언스리그 징크스를 말끔히 털어내며 극적으로 16강에 진출한 아스날이 전체 전력에서 셀타보다 한 수 앞서 있다. 최고 전성기를 구가하고 있는 앙리의 폭발력있는 공격과 피레와 륭베리의 지원사격은 16개팀 중 최고수준이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게다가 올시즌 영입한 독일출신 골키퍼 레만이 새 수문장으로 좋은 활약을 펼치고 있어 골문도 든든해졌다.

클럽 브뤼헤, 아약스 등과 사투를 벌이며 천신만고 끝에 16강에 오른 셀타는 쉽게 꺾기 힘든 끈적끈적한 팀으로 평가받고 있다. 미드필드진부터 활발한 압박을 가하며 경기분위기를 주도하는 스타일이다. 16강 진출팀 중에 가장 많은 경고(19번)를 기록했을 정도로 거친 플레이를 펼친다. 밀로세비치를 원톱으로 내세우는 역습전략으로 아스날과 맞설 것으로 예상된다.


5. 레알 마드리드vs바이에른 '최고의 빅매치!'





- 16강 중에 가장 빅매치로 손꼽히는 경기다. 선수들의 면면은 '무적함대' 레알 마드리드가 단연 화려하지만, 독일의 자존심인 바이에른 역시 균형있는 전력을 갖춰 박빙의 승부가 예상된다.

우선 공격라인은 역시 레알 마드리드가 앞선다. 호나우두-라울의 투톱에 지단-피구가 윙으로 나서는 레알 마드리드의 공격진은 설명이 필요없는 최강수준이다. 거기에다 카를로스-살가도의 오버래핑과 베컴의 위력적인 크로스까지 뒤를 받치고 있어 공격 하나만큼은 역시 타의 추종을 불허한다.

하지만 미드필더 및 수비라인은 바이에른이 더 탄탄한 느낌이다. 발라크와 하그리브스가 담당하는 바이에른의 중원은 레알 마드리드의 베컴-엘게라 라인보다 무게감이 있어 보이며, 리자라쥐-링케-쿠푸르-살리하미지치의 포백도 수비력만 놓고 본다면 레알 마드리드의 포백보다 안정적이다. 그리고 최후방 골문을 지키는 올리버 칸의 존재감은 역시 바이에른의 가장 큰 힘에 틀림없다.


6. AC 밀란vs스파르타 'AC 밀란의 우세속에…'





- 지난 시즌 챔피언스리그와 슈퍼컵 우승을 차지했던 AC 밀란이 이변이 없는 승리를 거둘 것으로 보인다. AC 밀란은 조별 예선에서 물샐 틈 없는 완벽한 수비망을 선보였다. 16강을 이미 확정지은 후에 가진 셀타와의 최종전에서 2실점을 허용했지만, 5차전까지 단 1실점만 내주는 그물수비를 펼쳤다. 하지만 득점부분에 있어서는 16강 진출팀 중에 최하위인 4골을 기록하는 데 그쳤다. 수비중심의 경기를 펼친 탓도 있겠지만 공격력 회복이 AC 밀란으로서는 풀어야할 숙제다.

이탈리아에서 경기종료 직전 '거함' 라치오를 꺾는 기적을 연출하며 16강에 오른 스파르타는 내심 '제2의 기적'을 꿈꾸고 있다. 그러나 모든 부분에서 AC 밀란에 많이 뒤져 쉽지 않은 경기를 펼칠 것으로 예상된다. 체코 국가대표인 베테랑 미드필더 포보르스키의 지배력에 많은 기대를 걸고 있다.
  

7. 유벤투스vs데포르티보 '빅리그의 자존심을 걸고'





- UEFA랭킹 1·2위인 스페인과 이탈리아의 자존심이 걸린 한판승부다. 객관적인 전력을 비교했을 때는 지난 시즌 세리에 A 챔피언에 오른 유벤투스가 한 수 위지만, '강호킬러'로 통하는 데포르티보의 힘도 무시할 수 없다.

유벤투스는 16강 진출팀 중에 밸런스가 가장 완벽한 팀으로 평가받고 있다. 트레제게-디 바이오의 투톱에 네드베드가 받쳐주는 공격진에서부터 백업요원, 상당한 수준을 갖추고 있는 포백라인까지 모든 부분에서 최고의 수준을 자랑하고 있다. 매경기 기복없는 모습으로 우승권 전력으로 평가받고 있다.

데포르티보는 최근 약간 주춤거리고 있다. 조별 예선에서 프랑스의 모나코에게 8-3으로 대패하는 등 분위기가 어수선하다. 하지만 에인트호벤과의 최종전에서 2-0으로 뒤지며 탈락 위기를 맞자 무서운 힘을 발휘해 역시 저력의 팀다운 면모를 과시했다. '강호킬러'답게 유벤투스와의 대결에서도 호락호락하게 당하지는 않을 것을 예상된다.


8. 모나코vs로코모티프 '이변은 계속된다!'





- 조별 예선에서 축구팬들을 깜짝 놀라게 했던 두 팀이 16강 길목에서 만났다. 두 팀 모두 돌풍을 넘은 태풍으로 8강진출을 꿈꾸고 있다.

전력면에서는 모나코가 앞선다. 특히 골결정력 면에서 최고를 자랑하는 모리엔테스-프르소 투톱이 이끄는 공격진의 파괴력은 엄청난 수준이다. 또한 길리가 이끄는 탄탄한 미드필드라인도 로코모티프보다 분명 한 수 위다.

하지만 모나코의 승리를 쉽게 점칠 수는 없다. 왜냐하면 로코모티프의 숨은 저력인 홈 어드벤티지 때문이다. 로코모티프는 조별 예선에서 인테르 밀란을 3-0으로 완파하는 등 홈경기에 유난히 강한 면모를 보였다. 혹한의 추위 속에서 펼쳐지는 홈경기에서 2승 1무의 호성적을 거뒀다. 16강전에서도 물론 홈경기장에서 모나코를 얼려버리겠다는 각오다.

스포츠서울닷컴│심재희기자 kkamanom@







전체목록  |  남일기사 (731)  |  축구기사 (436)  |  공지사항 (2)

 
369 [남일기사]
  붙박이 경쟁 스타트!…코엘류호 훈련돌입(남일선수 기사 포함)   6
 스포츠투데이
2405 2003-09-19
368 [남일기사]
  이관우-김남일 태극마크 재회 '우리 친구아이가'   9
 스포츠 서울
2638 2003-09-19
367 [축구기사]
  블라제비치 신생 인천FC 사령탑 확정   1
 스포츠서울
2151 2003-09-19
366 [축구기사]
  한국 올림픽 축구 대표팀은 정말 강하다 
 서프라이즈
3155 2003-09-19
365 [축구기사]
  코엘류호, '4-4-2' 포메이션 새단장...김도훈-조재진 투톱 뜬다   7
 스포츠조선
2510 2003-09-20
364 [남일기사]
  아시안컵 축구대표, 소속팀 일시 복귀   3
 일간스포츠
2279 2003-09-20
363 [남일기사]
  [스타] 김남일 시즌 4호골   2
 스포츠서울
2387 2003-09-21
362 [축구기사]
  [김덕기 관전평] 90분 내내 패스게임 공방 ‘만점승부’   1
 스투
1987 2003-09-21
361 [남일기사]
  김남일 4호 '벼락슛' 아시안컵 리허설   2
 굿데이
2358 2003-09-21
360 [남일기사]
  9월 셋째주 ‘푸마-스투 2003베스트11’   5
 스포츠투데이
3808 2003-09-22
359 [축구기사]
  관중도 떠나고 선수도 떠난다   2
 일간스포츠
2043 2003-09-22
358 [축구기사]
  <필독> 아시안컵 한국-베트남 경기시각 변경 
 연합뉴스
3597 2003-09-22
357 [축구기사]
  [그라운드폭력] '불신심판' 원인 
 굿데이
2146 2003-09-23
356 [축구기사]
  [대표팀 이모저모] 이관우·김대의 연습경기 골맛 
 굿데이
2260 2003-09-23
355 [축구기사]
  김도훈-최성국, 코엘류 사단 최전방 '최고참-최연소' 콤비 
 스포츠 조선
1977 2003-09-23
354 [축구기사]
  [투데이스타] 전남 이따마르, 19호 결승골 
 스포츠투데이
1737 2003-09-24
353 [축구기사]
  로란트 인천 초대감독…분데스리가 감독 출신 
 스포츠투데이
3306 2003-09-25
352 [남일기사]
  신생 인천구단, 김남일-최태욱등 각팀 주전급에 눈독 
 스포츠조선
2122 2003-09-25
351 [남일기사]
  남일! 태욱! 인천오라!   4
 일간스포츠
2499 2003-09-25
350 [남일기사]
  아시안컵축구- 한국, 소나기골 베트남 대파 
 연합뉴스
5383 2003-09-25
349 [남일기사]
  프로축구 인천FC, "FA 태풍의 핵"   2
 연합뉴스
3456 2003-09-26
348 [남일기사]
  [현장메모] 역시 터프가이 김남일 멱살잡이   3
 스포츠 투데이
2525 2003-09-28
347 [축구기사]
  김정겸 '흙 속의 진주' 
 일간스포츠
2134 2003-09-28
346 [축구기사]
  오만의 알 가일라니, 경고 2번받고도 뛰어 
 스포츠 서울
2041 2003-09-28
345 [남일기사]
  김남일, '진공청소기' 걸맞게 '환경운동' 
 스포츠 조선
2400 2003-09-29
344 [남일기사]
  [마당발] 김남일 대표팀 주장 '첫경험' 
 굿데이
2339 2003-09-30
343 [남일기사]
  [네팔전 이모저모] 김도훈 등 주전급 대거 제외 
 일간스포츠
2165 2003-09-30
342 [축구기사]
  2일 간격 A매치·K리그… 태극전사 파김치   1
 스포츠투데이
3487 2003-09-30
341 [축구기사]
  서울팀 창단구도 한화-KT로 압축 
 스포츠서울
4420 2003-09-30
340 [축구기사]
  히딩크, "한국 감독 포기 안했다"...축구협회와도 지속 접촉   2
 스포츠조선
2386 2003-09-30
339 [축구기사]
  아시아나 서울프로팀 창단   2
 일간스포츠
2083 2003-10-01
338 [남일기사]
  김남일-최태욱 등 156명 올시즌 끝으로 'FA자격' 
 스포츠조선
2253 2003-10-01
337 [남일기사]
  축구팬, "김남일이 K리그 최고 섹시스타" 
 연합뉴스
3373 2003-10-02
336 [남일기사]
  안정환·김남일·이을용 등 12월 총집결 
 스포츠투데이
1937 2003-10-02
335 [남일기사]
  김남일 'K-리그 최고 섹시가이' 
 일간스포츠
2502 2003-10-02
334 [남일기사]
  J리그 "한국스타 다 잡아"   2
 일간스포츠
2304 2003-10-02
333 [남일기사]
  김남일 내달 ‘진짜 사나이’ 군입대 4주간 군사훈련   1
 스포츠투데이
2633 2003-10-03
332 [축구기사]
  코엘류호 신 '황태자' 김정겸   1
 오마이뉴스
2579 2003-10-03
331 [남일기사]
  김남일, 유럽 구단들에 자료배포...포르투갈 상위팀서 관심   2
 스포츠조선
2383 2003-10-06
330 [남일기사]
  김도훈 "비켜"― 김남일 "못가"   1
 스포츠투데이
2327 2003-10-08
329 [축구기사]
  [프로축구]프로축구연맹, FA 자격 강화 추진 
 동아닷컴
2009 2003-10-08
328 [남일기사]
  부상 최성국 대표팀서 제외 
 일간스포츠
2239 2003-10-08
327 [남일기사]
  '김남일은 없다' 전남의 홀로서기   9
 일간스포츠
2421 2003-10-09
326 [남일기사]
  이천수·김남일·최태욱 '미스터 인천'   3
 굿데이
2633 2003-10-10
325 [축구기사]
  축구협, '추락한 FIFA 랭킹 올리기' 대책(원정 A매치가 잦아질 듯)   3
 스조
2479 2003-10-15
324 [축구기사]
  코엘류호 2대과제 '허리보강&골결정력 향상'   1
 스포츠서울
2361 2003-10-16
323 [축구기사]
  김도훈.조재진, '베트남 골대를 부숴라!'   1
 iMBCsports
2406 2003-10-17
322 [남일기사]
  코엘류 감독 '베트남전은 젊은피 테스트전'   2
 스포츠서울
2317 2003-10-19
321 [남일기사]
  김남일-이관우 희비쌍곡선   5
 스포츠 서울
2537 2003-10-21
320 [남일기사]
  김남일, J-리그 감바 오사카 니시노감독 '눈독'   4
 스포츠 조선
5444 2003-10-22
319 [남일기사]
  [베스트11] 이관우―김도훈 인기빅뱅   1
 스포츠 투데이
2155 2003-10-22
318 [남일기사]
  김남일 위기의 가을-오만전 참패 빌미제공   4
 스포츠 서울
2647 2003-10-23
317 [남일기사]
  이관우·김남일 잊혀지지 않을 '오만 악몽'   5
 일간스포츠
2487 2003-10-23
316 [축구기사]
  조중연 분노 귀국"코엘류 확 자를까"   7
 스포츠투데이
2180 2003-10-23
315 [축구기사]
  [현장에서] 조중연 전무는 책임 없습니까 
 중앙일보
2216 2003-10-25
314 [남일기사]
  [취재석] 김남일을 위한 변명   5
 스포츠 서울
2493 2003-10-29
313 [남일기사]
  [K리그] 김남일 가슴앓이   1
 스포츠투데이
2332 2003-10-30
312 [축구기사]
  네덜란드 태극전사 3인방, 불가리아전 출전 확정(종합) 
 연합뉴스
3810 2003-10-30
311 [남일기사]
  [바나나킥] '오만 쇼크' 진공청소기 OFF   9
 굿데이
2668 2003-10-30
310 [축구기사]
  재신임 코엘류호, 조타수가 필요하다 
 프레시안
2171 2003-10-30
309 [남일기사]
  [K리그] 김남일 공격형MF 물올랐다… 오만전 충격 ‘훌훌’   1
 스포츠투데이
2381 2003-10-31
308 [축구기사]
  박지성-이천수 "섀도 스트라이커전쟁" 
 일간스포츠
1955 2003-11-03
307 [남일기사]
  김남일 "아시안컵 패스미스 죄송"   2
 스포츠투데이
2372 2003-11-06
306 [남일기사]
  [현장메모] 시련까지 빨아들인 진공청소기   5
 일간스포츠
2473 2003-11-06
305 [남일기사]
  김남일 '공격·슈팅력 보완' 자신감   2
 일간스포츠
2015 2003-11-07
304 [남일기사]
  김남일 "불가리아 잡고 악몽탈출"   3
 굿데이
2396 2003-11-11
303 [남일기사]
  [스타] 전남 김남일 
 일간스포츠
2263 2003-11-13
302 [남일기사]
  [베스트11] ‘쌈짱’ 김남일 2년연속 인기 ‘짱’   3
 스포츠투데이
2511 2003-11-16
301 [남일기사]
  "오만 쇼크, 약이 됐습니다"   5
 오 마이 뉴스
2600 2003-11-17
300 [남일기사]
  한국-불가리아전, 김남일 압박 '승부 키워드' 
 굿데이
2311 2003-11-17
299 [남일기사]
  코엘류 "김남일 어깨 펴"… 수비형MF 플레이 당부 
 스포츠투데이
2365 2003-11-18
298 [남일기사]
  K리그 최고 몸값 '나야 나' 
 일간스포츠
2579 2003-11-18
297 [남일기사]
  [베스트11] 김남일,식지않은 인기 2년연속 ‘ON’   2
 스포츠투데이
2444 2003-11-19
296 [남일기사]
  [팀별 결산-전남드래곤즈] '지지 않는 축구'의 명암   1
 스포츠 서울
2524 2003-11-20
295 [남일기사]
  바나나킥] 김남일 입소에 가슴찡한 부정(父情 
 굿데이
2812 2003-11-25
294 [남일기사]
  <프로축구> 올 FA '대어', 자리 이동하나   1
 연합뉴스
3003 2003-12-02
293 [남일기사]
  프로축구 자유인 어느팀에서 유인? 
 한겨레
2421 2003-12-02
292 [축구기사]
  히딩크, "차기 월드컵 중국팀 맡고 싶다" 
 iMBCsports
2485 2003-12-03
291 [남일기사]
  제 짝을 찾아 주고 싶은 스타 
 헤럴드경제
2348 2003-12-06
290 [남일기사]
  '한번 걸리면 만원.'   1
 일간스포츠
2401 2003-12-06
289 [남일기사]
  KBS 송년특집 방송마련[자선경기관련글~] 
 해럴드경제
2514 2003-12-08
288 [남일기사]
  [현장메모] 애타는 코엘류 "남일이만 있었어도" 
 스포츠투데이
2498 2003-12-09
[축구기사]
  '꿈의 대결' 챔피언스리그 16강 미리보기 
 스포츠서울
1789 2003-12-14
286 [남일기사]
  김남일 군체질 "말뚝박아?"   1
 굿데이
2538 2003-12-15
285 [축구기사]
  2004 태극전사 바쁘다 바빠 
 스포츠투데이
2925 2003-12-15
284 [남일기사]
  "한국선수 FA 이적료 못줘!"… 김남일 일본행 제동   3
 스투
2338 2003-12-17
283 [남일기사]
  남일·종수 진로 '안개속'   2
 굿데이
2207 2003-12-21
282 [남일기사]
  군사훈련 마친 김남일 '한층 성숙된 모습'   1
 스포츠서울
2384 2003-12-21
281 [남일기사]
  [자선경기 이모저모] 김남일 후반전 교체 투입 
 스포츠서울
1977 2003-12-22
280 [남일기사]
  자선경기 선수들 인터뷰 중... 
 스포츠조선
2180 2003-12-22
279 [남일기사]
  [이모저모] 인기짱 김남일·이관우 루돌프 복장대결 外 
 스포츠투데이
2492 2003-12-22
278 [남일기사]
  루돌프 김남일 "쑥스럽구먼" 
 굿데이
2445 2003-12-22
277 [남일기사]
  [자선축구] 이모저모   1
 일간스포츠
2164 2003-12-22
276 [남일기사]
  김남일 3억 재계약할듯… 일본진출 포석위해 전남 잔류합의 
 스포츠투데이
1905 2003-12-22
275 [남일기사]
  김남일, "팀내 최고연봉+해외진출 보장" 요구 
 스포츠조선
3361 2003-12-24
274 [남일기사]
  FA 김남일 'K-리그 최고대우 해달라' 
 스포츠서울
1928 2003-12-24
273 [남일기사]
  팬사이트에 보낸 X-마스 편지 
 일간스포츠
2412 2003-12-25
272 [남일기사]
  김남일 '해외진출' 무조건 보장 
 굿데이
1788 2003-12-26
271 [남일기사]
  김남일 "전남 남을래"   3
 일간스포츠
2379 2003-12-26
270 [남일기사]
  김남일, 국내 최고연봉 선수되다 
 굿데이
2756 2003-12-27

[1][2][3][4][5][6][7][8] 9 [10]..[12]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또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