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광장]한국축구 ‘4강중독’서 깨어나라

2003-06-16 20:53:34, Hit : 3001, IP : 218.238.190.***

작성자 : 경향신문

1968년 멕시코 올림픽에서 일본축구는 동메달을 따냈다. 물론 당시는 프로선수들의 올림픽 출전이 엄격하게 금지되고 있던 터라, 이른바 ‘스테이트 아마추어’라는 동구권팀이 독무대를 이루는 형편이었다. 아무리 그렇다고 해도 올림픽 동메달은 대단한 성과가 아닐 수 없었다. 문제는 이 쾌거에 일본축구계가 지나치게 고무되어버렸다는 점에 있었다.


당시 일본은 홈에서 열린 아시아지역 예선에서 한국과 3-3으로 겨우 비긴 끝에 득실차로 어렵게 올림픽 티켓을 따낸 처지였다. 아무리 잘 봐주어도 한국과 대등한 실력. 하지만 일본은 자신들의 정확한 위치를 파악하지 못했다. 아니, 고의로 무시했다고나 할까. 10년, 혹은 15년 내에 세계정상에 오른다는 거창한 목표를 세우고 성큼성큼 큰 걸음을 내디디기 시작했다. 유소년축구에 집중투자하고, 국내축구는 클럽제로 운영하고, 아시아권 친선대회는 무시하고, 세계정상급팀과의 교류에 주력한다…. 축구에서도 이른바 ‘탈아입구(脫亞入歐)’를 추구한 것이다.


하지만 실속없이 큰 걸음을 내디딘 일본축구는, 그들이 이미 넘어섰다고 생각했던 아시아의 동료들에 의해 수도 없는 좌절을 겪어야만 했다. 이웃한 한국에 의해, 아니면 말레이시아에 의해 올림픽이나 월드컵 예선에서 패배를 맛볼 때마다 일본축구인이나 팬들은 고개를 절레절레 흔들곤 했다. 믿을 수 없다는 듯….그리고 돌아서면 다시 세계정상을 소리높여 외치던 일본축구는 무려 30년이 지난 98년에야 월드컵 본선에 처음으로 나갈 수 있었다.


일본의 사례를 새삼 짚어보는 이유는 어쩐지 우리 축구계가 당시의 일본을 닮아간다는 느낌 때문이다. 한·일월드컵 1주년을 맞아 치러진 3연전을 지켜보면서 그런 인상은 더욱 짙어졌다. 우리는 ‘세계 4강’에 지나치게 고무되어 있는 것 같다는 느낌이다. 선수들이나 팬들이나 언론이나 모두 마치 ‘디펜딩 챔피언’인 것처럼 행세하고 있다고나 할까.


전통의 축구강국이자 우리가 아직 한번도 꺾어보지 못한 상대인 우루과이와 아르헨티나를 맞으면서도 전혀 긴장감을 찾아볼 수 없었다. 마치 한 수 아래의 팀을 상대하는 듯한 선수들의 자세는 자신감과는 좀 다르게 받아들여졌다. 그러다 한 골씩을 얻어맞을 때마다 선수들이나 팬들의 반응은 또 이렇게 읽혀졌다. 이게 아닌데…. 현격한 수준차를 승패로 확인한 후에도 분위기가 너무도 낙관적이다. 어디에서도 충격을 받은 듯한 기미를 찾아볼 수 없다. 오히려 히딩크의 경우를 예로 들며 조급하게 굴지 말자는 여론이 지배적이다. 물론 그렇다. 한두게임의 승패에 연연할 필요는 없다. 큰 그림이 중요한 것도 사실이다. 그러나 아무리 거창한 계획도 하나하나의 잔걸음으로 이루어진다는 점을 잊지 말자. 세부적인 과정에도 집중해야 하고, 지적할 점은 냉정하게 짚고 넘어가야만 한다.


‘월드컵 4강’은 결코 챔피언 타이틀이 아니다. ‘붉은 6월’의 기적도 세계축구사 전체로 보면 하나의 해프닝에 지나지 않을 수도 있다. ‘동메달 중독’ 현상을 보였던 지난날의 일본처럼, ‘4강 중독’에 빠진 채로 큰 그림에만 매달리다 보면 당장 독일월드컵 지역예선에서부터 고전할 가능성이 크다. 아니, 당장 보라. 이 글을 쓰는 필자마저도 ‘고전’한다고 볼 뿐, 탈락한다고는 생각하지 않는다. 중독은 정말 심각하다.


〈고원정/소설가〉






전체목록  |  남일기사 (731)  |  축구기사 (436)  |  공지사항 (2)

 
469 [남일기사]
  전남 김남일 7개월만에 출격 
 굿데이
1653 2003-06-17
468 [남일기사]
  [프로축구 관전포인트] 컴백 김남일, 이동국과 격돌 
 스포츠서울
1369 2003-06-17
467 [남일기사]
  김남일 "내가 원조 문신스타" 
 일간스포츠
2391 2003-06-17
466 [남일기사]
  [18일 경기 감상법] 김남일-이동국 ‘오빠의 혈투’   8
 스포츠투데이
2108 2003-06-17
465 [남일기사]
  '진공청소기' 김남일, 친정 전남 복귀 
 스포츠서울
1411 2003-06-17
464 [남일기사]
  김남일 월봉 2000만원 전남 복귀…18일 선발출격   1
 스포츠투데이
5568 2003-06-17
463 [남일기사]
  김남일, 친정 전남과 월봉 2000만원 계약   1
 스포츠조선
1904 2003-06-16
[축구기사]
  [스포츠광장]한국축구 ‘4강중독’서 깨어나라 
 경향신문
3001 2003-06-16
461 [남일기사]
  김남일 월봉 2000만원 18일 복귀전   1
 일간스포츠
1854 2003-06-16
460 [남일기사]
  [스포츠] - [징검다리][프로축구]김남일 ‘팬’도 빨아들인다   5
 동아일보
2533 2003-06-16
459 [남일기사]
  '절친한 사이' 이동국·김남일 맞대결 관심   2
 연합뉴스
3667 2003-06-16
458 [남일기사]
  김남일, 월봉 2천만원에 전남 복귀   6
 연합
2407 2003-06-16
457 [축구기사]
  서울 프로축구단 윤곽   3
 일간스포츠
4406 2003-06-16
456 [축구기사]
  [프로축구] 광주, '2라운드 돌풍의 핵'   3
 연합뉴스
5451 2003-06-16
455 [남일기사]
  [주간전망대] 김남일 복귀 관심   17
 스포츠서울
2480 2003-06-16
454 [남일기사]
  김남일 'K리그 출격준비 완료' 
 일간스포츠
1875 2003-06-16
453 [축구기사]
  이재철 상주축구협회장, 뚝심으로 K-리그 유치 
 스포츠조선
1896 2003-06-15
452 [축구기사]
  레알 마드리드 방한경기 극비 추진   4
 굿데이
2020 2003-06-15
451 [남일기사]
  김남일 보호 '공수부대' 출동 
 일간스포츠
2524 2003-06-15
450 [축구기사]
  프로축구-<상주전적> 전남 2-1 포항 
 연합뉴스
4492 2003-06-15
449 [축구기사]
  아르헨 감독 "한국이 일본보다 강했다" 
 스포츠투데이
1890 2003-06-15
448 [남일기사]
  상주 첫프로경기 "김남일 보자" 북적 
 굿데이
2402 2003-06-15
447 [남일기사]
  과연, 김남일!”   3
 스포츠서울
2493 2003-06-15
446 [남일기사]
  어게인! 김남일 열풍…관중석 들어서자 1만 8000여명 아우성   2
 스포츠투데이
2380 2003-06-15
445 [남일기사]
  김남일, 18일 광주전 출전..전남팬들 흥분   6
 스포츠조선
2795 2003-06-14
444 [축구기사]
  코엘류 극비 ‘포르투갈 구상’ 
 스투
1889 2003-06-14
443 [남일기사]
  "뜨거운 6월"… 다시 K-리그로 .. 김남일 전남으로 컴백   2
 조선일보
2409 2003-06-13
442 [남일기사]
  "K리그야 다시 놀자!"   1
 한국일보
2435 2003-06-13
441 [남일기사]
  [프로축구]“김남일 보러 K리그 가자”   1
 동아일보
2337 2003-06-13
440 [남일기사]
  [프로축구] 김남일 전남 복귀   1
 서울경제신문
1846 2003-06-13
439 [축구기사]
  코엘류 감독이 아직 이해못한 것들   5
 일간스포츠
2427 2003-06-13
438 [남일기사]
  태극전사들 "이젠 K-리그다!" 
 스포츠조선
2023 2003-06-13
437 [축구기사]
  송종국 "휴식이 필요해"…부상·피로 이중고 호소   3
 스투
2445 2003-06-13
436 [남일기사]
  [K리그] 태극전사 소속팀 복귀 'K리그 달군다'   2
 스포츠서울
1962 2003-06-13
435 [남일기사]
  김남일, 18일 K리그 복귀   2
 연합뉴스
4937 2003-06-13
434 [남일기사]
  5인의 태극전사 향방 관심…이을용 '러브콜' 쇄도   3
 굿데이
4366 2003-06-13
433 [축구기사]
  "새구단 인천감독 9월 선임" 안상수 시장 창단발표   2
 굿데이
1634 2003-06-13
432 [축구기사]
  '코엘류호 100일' 울고 웃은 스타들   2
 굿데이
2411 2003-06-12
431 [축구기사]
  태극전사, 11월 포르투갈과 재격돌...K-리그 종료후 유력   6
 스포츠조선
2506 2003-06-12
430 [축구기사]
  뉴킬러를 찾아라…안정환 체력·조재진 자신감 부족 
 스포츠투데이
1573 2003-06-12
429 [축구기사]
  [코엘류호 3개월 결산] 경기는 잘하는데 골 가뭄 
 스포츠투데이
1428 2003-06-12
428 [축구기사]
  [인사이드 그라운드] 코엘류, 무소의 뿔처럼 가라   2
 굿데이
1537 2003-06-12
427 [축구기사]
  극심한 골가뭄 킬러가 그립다 
 일간스포츠
3705 2003-06-12
426 [축구기사]
  [집중분석] 득점력 빈곤 원인과 대책 
 스포츠서울
1325 2003-06-12
425 [남일기사]
  김남일 '전남 새출발'   8
 스포츠서울
2685 2003-06-12
424 [남일기사]
  [스포츠] - 미드필드 공방전, 젊은 선수들의 가능성이 엿보인다 
 오마이 뉴스
3754 2003-06-12
423 [축구기사]
  한국 아르헨티나에 석패.. 
 대한축구협회
1851 2003-06-12
422 [축구기사]
  [드리블] '훈련병' 안정환, 박지성 군기잡기   2
 스조
2279 2003-06-12
421 [남일기사]
  [한-아르헨] 태극전사 활약상 평점(남일선수 별 네개)   1
 스포츠조선
2353 2003-06-12
420 [축구기사]
  '스리백 카드'도 아르헨 벽 넘지못해 
 일간스포츠
1710 2003-06-12
419 [남일기사]
  한국 "아~ 사비올라" 아르헨에 무릎 
 일간스포츠
2131 2003-06-12
418 [남일기사]
  [한·아르헨축구] 한국, 아르헨티나에 0-1 무릎 
 연합뉴스
5174 2003-06-12
417 [남일기사]
  [한국 0-1 아르헨티나] 슈팅 9개 불발 "킬러 없었다" 
 스포츠투데이
1504 2003-06-12
416 [남일기사]
  [5인5색 왕년 포지션 전문가 진단] 
 굿데이
2176 2003-06-12
415 [축구기사]
  안정환 차출? 히딩크도 데려올건가?   2
 오마이뉴스
1973 2003-06-11
414 [축구기사]
  박지성 "이게 뭡니까"   2
 일간스포츠
2159 2003-06-11
413 [남일기사]
  김남일 "전남으로 나 돌아갈래"   8
 일간스포츠
2724 2003-06-11
412 [남일기사]
  <한.아르헨축구> 코엘류호 `스리백 가동하나' 
 연합뉴스
4855 2003-06-11
411 [남일기사]
  [관전포인트] 스트라이커 조재진 '차세대 원톱?' 
 스포츠서울
1650 2003-06-11
410 [남일기사]
  코엘류호 '스리백' 비장의 카드   1
 일간스포츠
2123 2003-06-11
409 [축구기사]
  코엘류, 원톱 - 포백 버렸다 
 스포츠조선
2042 2003-06-11
408 [남일기사]
  [관전포인트] 1년전 전술-멤버 가동 월드컵 감동 재현할까 
 스포츠조선
1835 2003-06-11
407 [축구기사]
  코엘류호 흔들기, 아직은 때가 이르다 
 스포츠서울
1779 2003-06-11
406 [남일기사]
  [코엘류 스리백 전환 왜?] 일본 1-4대패서 교훈 
 굿데이
2086 2003-06-11
405 [축구기사]
  코엘류 "3-4-3으로 아르헨 깬다" 
 굿데이
1356 2003-06-11
404 [축구기사]
  [코엘류 스리백 전환 왜?] 일본 1-4대패서 교훈 
 굿데이
1209 2003-06-11
403 [축구기사]
  코엘류호 스리백 비장의 카드 
 일간스포츠
1818 2003-06-10
402 [남일기사]
  <한.아르헨축구> 코엘류, 안정환 기용 놓고 고심 中   1
 연합뉴스
3865 2003-06-10
401 [남일기사]
  左영표-右종국 '사비올라 잡아라' (남일 선수 얘기도 있음;;) 
 일간스포츠
2647 2003-06-10
400 [축구기사]
  [현장메모] 풀죽은 차두리 "용기는 잃지않았다"   6
 스포츠투데이
2465 2003-06-10
399 [남일기사]
  김남일 묶어두기 축구협 007작전   5
 일간스포츠
2573 2003-06-10
398 [남일기사]
  이을용-김남일 "압박시스템 부활"   1
 굿데이
3565 2003-06-10
397 [남일기사]
  한국vs아르헨티나 '신예 조재진-조병국 도약 찬스' 
 스포츠서울
1994 2003-06-10
396 [남일기사]
  '진송청소기' 김남일 '아르헨티나 싹 쓸어주마'   5
 스포츠서울
2533 2003-06-10
395 [축구기사]
  취임100일 코엘류호 “선수 파악부터 제대로 하라”   6
 스포츠서울
2274 2003-06-10
394 [남일기사]
  코엘류호 아직은 '거북한 새옷'   5
 일간스포츠
2417 2003-06-10
393 [남일기사]
  [대표팀 이모저모] 박지성도 '신병 머리' 
 스포츠조선
4421 2003-06-09
392 [축구기사]
  코엘류호, 슈팅훈련부터 다시 시작 
 스포츠서울
1797 2003-06-09
391 [축구기사]
  조재진, 아르헨티나전 선발출장 가능성 커 
 스포츠서울
1563 2003-06-09
390 [남일기사]
  김남일, 전남 복귀 최종 결정   3
 스포츠서울
2251 2003-06-09
389 [남일기사]
  김남일-엑셀시오르 '완전 작별'   4
 일간스포츠
2436 2003-06-09
388 [축구기사]
  '축구 금기' 깬 KBS - [프레시안 스포츠] 경기 전 무리한 선수인터뷰로 빈축   2
 프레시안
2231 2003-06-09
387 [축구기사]
  [김의진 데스크 칼럼] 코엘류 감독에 던지는 4가지 질문   1
 스포츠조선
1874 2003-06-09
386 [축구기사]
  이천수 '내갈길 도대체 어디야' 
 일간스포츠
1689 2003-06-09
385 [축구기사]
  [전문가 긴급조언] "포백시스템 우리실정 안맞아 혼란"   9
 스포츠투데이
2068 2003-06-09
384 [남일기사]
  [우루과이전] 코엘류호 태극전사 명암   2
 스포츠투데이
2165 2003-06-09
383 [남일기사]
  한국축구, 아르헨 넘어 '자신감 되찾는다' 中 
 연합뉴스
3783 2003-06-09
382 [남일기사]
  한국, 우루과이에 0-2 완패 
 굿데이
1965 2003-06-09
381 [축구기사]
  코엘류 "공간허용이 패인" 
 일간스포츠
3690 2003-06-09
380 [남일기사]
  [이용수 관전평] 잇단 측면돌파 허용 수비 우왕좌왕 
 스포츠조선
1930 2003-06-09
379 [축구기사]
  [조광래 관전평] 한국 VS 우루과이   1
 스포츠조선
3795 2003-06-09
378 [남일기사]
  우루과이 개인기에 밀린 태극 전사들 
 오마이뉴스
1720 2003-06-09
377 [남일기사]
  <한.우루과이축구> 코엘류호, 수비라인 재정비 시급 中   3
 연합뉴스
4384 2003-06-09
376 [남일기사]
  한-우루과이전 선수들 활약상.(평점)   5
 스포츠조선
2193 2003-06-09
375 [축구기사]
  네덜란드 2부리그 유망주 정종봉 '눈에 띄네~' 
 스포츠서울
2798 2003-06-08
374 [축구기사]
  [허정무의 축구생각] 군대에서도 선수 배려를 
 스포츠서울
2056 2003-06-08
373 [축구기사]
  "박충균·이기형·왕정현 거 물건이네" 
 일간
1982 2003-06-08
372 [남일기사]
  "김남일 11일 경기까지 뛰는데 문제없다"   4
 일간
2571 2003-06-08
371 [남일기사]
  김남일, 네덜란드 시한부 복귀 
 굿데이
2133 2003-06-08
370 [남일기사]
  우루과이전 '열쇠는 왼쪽' 
 일간스포츠
2224 2003-06-07

[1][2][3][4][5][6][7] 8 [9][10]..[12]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또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