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년 뒤 월드컵 출전 욕심보다

2003-09-02 14:53:21, Hit : 2908, IP : 211.222.0.***

작성자 : 메트로신문
시즌마다 열심히 뛰겠습니다

5년전인 1998년. 당시 프랑스월드컵 본선 멤버에 낯이 익지 않은 선수 한명이 깜짝 발탁됐다. 바로 이동국. 당시 또 한명의 스타탄생을 알리는가 했지만 이후 이동국은 큰 경기에 약하다는 주위 비판을 들으며 지난해 한일월드컵 멤버에 탈락하기에 이르렀다. 많은 선후배 선수들이 군 면제혜택을 받아 해외로 진출할 때 상무에 자원입대, 와신상담하고 있는 그를 만났다.

작년 선수은퇴까지 생각

마음 가다듬고 상무입대

제대후 해외진출 재도전

▶새로운 팀, 광주상무

제가 입대한 게 지난 3월10일이니까 6개월이 흘렀군요. 우리 팀 선수들은 프로에서 출전기회를 많이 잡지 못한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그래서 제가 팀에 들어왔을 때 많은 선수들이 매우 의욕에 넘쳐있다는 느낌을 받았죠. 처음에는 뭔가 손발이 잘 맞지 않았는데 갈수록 호흡이 맞고 팀워크가 향상되고 있습니다.

대부분 전문가들은 우리 팀이 하위권을 면치 못할 것이라고 예상했지만 의외로 좋은 성적을 올리고 있다고 하는데 저는 오히려 더 좋은 성적을 낼 수도 있었다고 생각합니다. 워낙 팀 컬러가 공격적이라 무승부 경기가 거의 없어요.<8월31일 주말경기까지 8승4무17패로 무승부 경기는 성남일화와 함께 제일 적다> 이기는 것 아니면 지는거죠. 전체를 놓고 보면 나쁜 성적은 아니지만 패가 많았기 때문에<패수는 부천SK 다음으로 많다> 9위밖에 안되는 것 같아요. 좀더 침착하게 하고 노련한 경기운영을 한다면 다음 시즌에는 중위권, 나아가서 상위권 진입도 노려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제가 광주상무에 들어오고 나서 가장 달라진 것은 책임감이 더 커졌다는 것입니다. 포항에 있었을 때는 저보다 선배님도 많고 좋은 선수도 많아 제가 기댈 부분이 많았는데 지금은 선수들이 거의 젊으니까 제가 이끌어가는 경우가 많아요.

▶동료, 조재진

워낙 성실한 선수고 좋은 기량을 가진 선수라 ‘투톱 호흡’에는 전혀 문제가 없습니다. 여기에 최근에 이광재 선수까지 잘해주고 있어 공격력이 한층 강화됐죠. 최근 대표팀에도 자주 발탁되고 있는데 열심히 하니까 충분히 국제무대에서도 통하리라 생각합니다.

▶미스터 올스타

지난달 15일에 열린 올스타전에서 3번째 최우수선수(MVP)에 올라 무척 기뻤습니다. 매년 골을 넣고 MVP에 오를 수 있는 것은 부담없이 경기를 하기 때문이 아닌가 싶어요. 그리고 제가 속한 남부팀에 좋은 미드필더가 많아 공격수인 제가 마음 편하게 경기를 할 수도 있구요.

▶자신에 대한 평가

프로 입단때부터 저에 대한 칭찬도 있었던 반면에 비판도 많았죠. 고쳐야할 부분은 언제나 고치려 노력하고 있습니다.

한국축구가 월드컵 4강에 오른 2002년이 제게는 무척 괴롭고 힘든 한해였습니다. 이대로 축구인생을 접어야하는가까지 생각했죠.

하지만 마음을 다시 가다듬기 위해 상무에 자원입대했고 지금은 좋은 생각만 하려고 합니다. 그리고 2년이란 시간동안 자신을 되돌아보고 모자란 부분은 보완하고 고쳐가야죠.

▶다시 한번 해외진출

상무에 좀더 빨리 입대한 것도 바로 해외진출을 다시 노리기 위해서입니다. 해외진출을 하려고 해도 언제나 군 문제가 걸림돌이잖아요. 이 부분을 빨리 해결해야 다시 한번 해외진출을 도전할 수 있겠죠.

제가 처음 독일 브레멘에 갔을 때는 부족한 것이 많았던데다가 스스로 이겨나가야할 부분이 너무 제게 벅찼어요. 단 한번도 느껴보지 못했던 외로움에 선수들과의 언어소통이 제일 큰 문제였죠. 한번 실패를 맛본 경험이 있기 때문에 이젠 어디를 가도 성공적으로 선수생활을 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골잡이 이동국

스트라이커니까 당연히 골 욕심도 나고 시즌 초엔 득점왕에 오르고도 싶었죠. 하지만 이미 선두권과 많은 차이가 나기 때문에 지금은 혼자만의 욕심보다는 팀을 위해서 뛰려고 합니다.

제일 힘든 점이요? 아무래도 공격수이니까 상대팀 수비수들의 견제가 제일 힘들겠죠. 그리고 아무래도 실점이 적은 팀이 골 넣기도, 경기하기조 힘들지 않겠어요. 저한테는 바로 수원삼성같은 팀이죠.<마침 인터뷰가 끝난 다음날 광주상무는 수원삼성에게 0-1로 졌다>

▶앞으로의 목표

올해는 일단 부상없이 시즌을 마치고 싶어요. 그리고 좀더 힘을 내서 중위권을 넘어 내년에는 상위권으로 팀을 이끌고 싶고 골도 많이 넣고 싶습니다.

2006년 독일월드컵 욕심이요? 모든 선수라면 월드컵 출전이 목표 아니겠어요? 하지만 저는 일단 3년 뒤를 내다보기보다는 1년, 1년을 충실하게 뛰려고 합니다. 매년 열심히 뛰고 성실한 모습을 보여준다면 월드컵 출전기회도 오지 않을까요?

-이동국의 6/45 토크

8 고등학교 1학년때 달던 번호입니다. 그다지 많은 게임을 뛰진 않았지만 낮은 번호는 이때 처음 달아 본 것 같습니다.

10 지금 현재 광주상무에서 달고 있는 번호인데다가 모든 축구선수라면 달고 싶어하는 번호죠.

18 제가 제일 존경하고 좋아하는 황선홍 선배님의 번호입니다.

20 데뷔할 때 제 백넘버여서 무척 애착이 갑니다. 그리고 팬들도 제가 이 번호를 달고 뛰는 모습을 많이 기억해주시구요. 나중에 대표팀에 가도, 어느 팀을 가더라도 이 번호를 달고 싶습니다.

21 1998년에 열린 프랑스 월드컵때 달았던 번호죠. 당시 차범근 감독께서 저를 발탁해주신 덕분에 자신감도 붙었고 한단계 성숙하게 된 계기가 되었습니다.

33 고3때 포항 프로 입단계약을 한 후 처음으로 유니폼이 나왔을 때 백넘버입니다. 정규 백넘버는 아니지만 제 이름이 박힌 프로 유니폼에 있던 번호라 기념으로 가지고 있습니다.
  

기사 게재일 : 2003-09-02


Matthew
119.39.95.***
http://www.hot-replica.info tner N http://www.replicabit.com C San Antonio http://www.replicaonline.info and Flora Miss A sixth alternative considered unlikely http://www.replica-handbags-shop.info would be construction of a new research lab on Plum Island Economic losses in an outbreak would exceed billion if the new lab were built in Georgia North Carolina or Mississippi the report said http://www.replicaonline.info The Homeland Security official in charge of the study Jamie Johnson of the Office of National Laboratories said it sought to identify specific r 2010-11-23
06:12:18

수정 삭제



전체목록  |  남일기사 (731)  |  축구기사 (436)  |  공지사항 (2)

 
36 [축구기사]
  [K리그] 유상철 "K리그 떠나고 싶다"   3
 스포츠투데이
2609 2003-05-02
35 [축구기사]
  [K리그] 대전 꿈의 4만관중시대 연다   3
 스포츠투데이
1948 2003-06-18
34 [축구기사]
  [K리그 관전포인트] 선두다툼 성남VS울산 빅뱅! 
 스포츠서울
2809 2003-09-02
33 [축구기사]
  [K2리그] 주말 인기몰이 나선다 
 연합뉴스
3153 2003-04-18
32 [축구기사]
  [k-리그개막특집] 올시즌 태풍의 눈 '전남-인천'   1
 스포츠서울
2372 2004-03-26
31 [축구기사]
  [BBC펌] 레알 마드리드, 델 보스케 감독은 이제 그만..   114
 BBC
2414 2003-06-24
30 [축구기사]
  U-20 대표 임유환, 교토 퍼플상가행 초읽기 
 스포츠서울
1977 2003-06-04
29 [축구기사]
  U-17청소년대표팀 금의환향 
 일간스포츠
2556 2003-04-24
28 [축구기사]
  SBS 태극전사 비하인드스토리 공개 
 굿데이
3134 2003-05-27
27 [축구기사]
  Reds lose Ronaldinho race   3
 ManUtd Homepage
14982 2003-07-20
26 [축구기사]
  R.마드리드 베컴 필요 없다 
 일간스포츠
2295 2003-04-30
25 [축구기사]
  K리그 마무리 외국 전훈… 전남 중국행 
 스포츠투데이
2063 2004-03-08
24 [축구기사]
  K리그 득점왕 "자주냐 외세냐" 
 일간스포츠
2194 2003-04-30
23 [축구기사]
  K-리그 중단가능성 조심스런 논의   4
 일간스포츠
2396 2003-05-02
22 [축구기사]
  FIFA 회장, "국가별 리그 16개팀 제한" 
 연합뉴스
3720 2003-07-10
21 [축구기사]
  AS로마-레버쿠젠, 사스 우려 한국 안온다   5
 스포츠조선
2390 2003-06-07
20 [축구기사]
  800 vs 52000… 12번째 전사 아찔 대리전   2
 일간스포츠
3267 2003-06-01
19 [축구기사]
  6월 한국-포루투갈 A매치데이 '사스때문 취소'   5
 스포츠서울
3831 2003-04-21
[축구기사]
  3년 뒤 월드컵 출전 욕심보다   1
 메트로신문
2908 2003-09-02
17 [축구기사]
  2일 간격 A매치·K리그… 태극전사 파김치   1
 스포츠투데이
3553 2003-09-30
16 [축구기사]
  2004 태극전사 바쁘다 바빠 
 스포츠투데이
2993 2003-12-15
15 [축구기사]
  17세 청소년 대표팀 세계대회 우승컵 눈앞에 
 일간
3444 2003-04-20
14 [축구기사]
  13구단 경남FC 창단준비 일사천리   6
 한국일보
3496 2003-05-02
13 [축구기사]
  -프로축구- 전남, 개막전 대승 '포효' 
 연합
2475 2004-04-03
12 [축구기사]
  -프로축구- 성남, 전북 꺾고 선두 복귀 
 연합뉴스
4752 2003-06-25
11 [축구기사]
  -통영컵축구- 전남, 베이징 궈안 꺾고 2연승 
 연합뉴스
3271 2004-02-26
10 [축구기사]
  -통영컵축구- 이장수 전남 감독, 공식경기 첫 승 
 연합뉴스
3582 2004-02-24
9 [축구기사]
  -청소년축구- 한국, 일본 꺾고 형님들 패배 설욕 
 연합뉴스
3571 2004-02-22
8 [축구기사]
  -챔피언스리그- 포르투, 맨체스터 격파..이천수 출장 
 연합뉴스
3589 2004-02-26
7 [축구기사]
  <한.일축구> 안정환 `월드컵 감동' 재연 
 연합뉴스
4367 2003-05-31
6 [축구기사]
  <필독> 아시안컵 한국-베트남 경기시각 변경 
 연합뉴스
3673 2003-09-22
5 [축구기사]
  <프로축구> 라이벌 안양-수원, '충돌' 
 연합뉴스
2754 2003-05-06
4 [축구기사]
  <연합인터뷰> 축구사랑 피력한 코엘류 감독 
 연합뉴스
2804 2003-05-02
3 [축구기사]
  <연합인터뷰> 스페인 프로축구 진출한 이천수   8
 연합뉴스
2975 2003-07-04
2 [축구기사]
   청소년 대표팀, 볼란테가 아쉬웠다   8
 오마이뉴스
2248 2003-08-18
1 [축구기사]
   청소년친선축구- 한국, 4강 진출   23
 연합뉴스
3014 2003-04-19

[1][2][3][4] 5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또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