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시티즌 '돌풍의 진원지'를 찾아서

2003-04-26 11:26:33, Hit : 2697, IP : 61.73.46.***

작성자 : 스서
대전 시티즌 '돌풍의 진원지'를 찾아서

프로축구 대전 시티즌 훈련장 취재기  2003.04.26
조회:5050
  


'누가 그들을 꼴찌라 말하는가.'

본격 레이스에 돌입한 2003 K-리그에서 '만년꼴찌' 대전 시티즌의 초반 돌풍이 거세다. 단 1승에 그친 지난해의 초라한 모습은 온데간데 없다. 대전은 26일 현재 3승 1무 1패를 기록하며 당당히 리그 2위를 달리고 있다. 지난 시즌과 비교해 팀 멤버에 별다른 변화가 없는 데다 구단의 궁핍한 살림살이도 그다지 나아지진 않았는데 말이다. 돌풍의 중심에는 최윤겸 신임감독이 서 있다. 최 감독은 대전을 자신감 넘치는 팀으로 탈바꿈시키며 팀의 상승세를 진두지휘하고 있다. 아울러 강도높은 훈련을 감내했던 선수들과 경기장 뒤켠에서 변치않는 성원을 보내는 팬들의 노력도 '보이지 않는 손'으로 작용했다. e매거진에서 대전 돌풍의 숨은 주역 서포터들과 함께 최 감독과 선수들을 찾아가 하룻동안 밀착데이트를 했다.





# 재미가 없으면 축구가 아니다

지난 23일 오후 3시 대전 유성구 노은동에 위치한 지족중학교 실내체육관. 이날은 공교롭게도 비가 내려 대전 선수들은 이곳 실내에서 훈련에 열중하고 있었다. 드넓은 그라운드가 아닌 좁은 중학교 실내체육관이 답답할 만도 했지만 그 누구에게서도 그늘진 얼굴을 찾아볼 순 없었다.

올 시즌부터 주장을 맡은 골키퍼 최은성 선수는 "지난 시즌에는 워낙 성적이 좋지 않아 서로에 대한 불신으로 가득한 분위기였다. 하지만 올핸 팀 분위기부터가 다르다. 후배들과 웃으며 공을 찰 수 있어 기분이 무척 좋다"며 미소지었다. 그를 비롯한 모든 선수들의 표정에서는 자신감이 넘쳐났다.

선수들의 움직임을 면밀히 지켜보던 최윤겸 감독은 "흥미를 느끼지 못하는 일을 하는 사람은 불행할 수밖에 없다. 축구에서도 마찬가지다. '축구가 정말 좋다'는 마음가짐이 필요하다. 그래야 경기장에서도 창의적인 플레이를 펼칠 수 있다. 지난 동계훈련때부터 항상 웃으며 즐겁게 훈련에 임했던 게 우리 팀에게 플러스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다"고 확신했다. 말 그대로 재미를 느껴야 축구 실력도 배가된다는 얘기다.





# 감독-선수-서포터 '3색 토크'

대전은 '시티즌'이라는 명칭답게 시민들의 후원으로 운영되는 구단이다. 다른 구단에 비해 주머니가 가벼운 탓에 선수 선발 및 재정 확보 등에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 하지만 시민들의 구단사랑은 12개 구단 통틀어 가장 유별나다. 대전축구단의 중심이 되는 서포터들과 최윤겸 감독 그리고 선수들이 한자리에 모여 부담없는 대화를 주고받는 시간을 가졌다.

1. 대전 폭풍질주 '진원지를 찾아라'

아니나 다를까 3자대면한 자리에서는 대전의 초반 돌풍에 관한 이야기들이 쏟아졌다. 서포터들은 지난 시즌에는 대전 선수들에게 솔직히 실망도 많이 했다고 털어놨다. 그러나 올시즌 K-리그가 개막되면서 대전 선수들에게서 뭔가 특별한 점을 느꼈다고 했다. 선수들의 눈이 불꽃처럼 활활 타올랐기 때문이다. 또 '역전패의 명수(?)'라는 오명을 씻어내고 더욱 열심히 뛰는 선수들의 모습을 보며 눈물을 훔친 팬들이 한둘이 아니었다는 말도 덧붙였다.

서포터들의 말이 끝나자 잠자코 있던 최 감독이 입을 열었다. "어찌하여 적자로 운영되는 시민구단에 이렇게 큰 성원이 끊이지 않을까요? 대전은 참으로 복 받은 구단이예요. 그렇기에 우리들은 더욱 열심히 할 수 밖에 없지요."

한편 선수들은 팀의 승리 공식은 모두 최 감독으로부터 나왔다고 입을 모았다. 간판 골잡이 김은중 선수는 "최 감독은 특유의 친화력으로 선수들을 하나로 모았다. 게다가 그만의 뛰어난 전술이 더해지면서 선수들에게 '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심어줬다"고 말했다. 그러자 최 감독은 계면쩍은 표정으로 "아마도 선수단 숙소 뒤편에 묘자리가 하나 있는데 그 조상님이 우리를 도와주고 있는 모양이다"라며 쑥쓰러움을 감추지 못했다. 이에 주장인 최은성 선수가 "작년에 1승 밖에 거두지 못하며 부진했을 때에는 그 묘자리 탓을 많이 했어요"라고 말해 장내는 웃음바다가 됐다.

결국 감독과 서포터들 그리고 선수들은 서로에게 공을 돌리다 '우리 모두가 혼연일체가 되어 이뤄낸 성과이지 않겠느냐'고 결론지었다.

2. 대표팀보다 소속팀 활약이 중요해!

서포터들은 매스컴에도 자주 등장한 김은중 선수의 코엘류호 합류에 대한 질문을 던졌다. 이에 최 감독은 "김은중은 능력이 있는 선수다. 대표팀에서도 분명히 좋은 활약을 보여줄 수 있다"고 대답했다.

그러나 정작 당사자인 김은중은 무덤덤한 반응을 보였다. 그는 "솔직히 언론의 보도는 부풀려지는 경우가 많다. 기회가 오면 열심히 하겠지만 현재로서 나에게 가장 중요한 것은 소속팀을 좋은 성적으로 이끄는 것이다"라며 "소속팀 주전 자리도 위험한데 대표팀 원톱을 신경쓸 겨를이 어디 있겠는가"하고 너스레를 떨었다.





3. 대전 최고 바람둥이는 누구?

잘 알려진 바와 같이 대전은 꽃미남 선수들이 많은 구단으로 유명하다. 그래서 '누가 가장 끼가 많을까?' '여자들에게 인기가 많은 선수는?'이라는 질문이 단골메뉴로 등장해왔던 게 사실이다. 그럴 때마다 대전 선수들은 곤란한 질문을 재치있는 대답으로 빠져나오곤 했다. 이날도 여지없이 이와 관련된 이야기들이 쏟아져 나왔다.

일단 대화의 서두에서는 대전 최고의 꽃미남 이관우 선수에 관한 질의가 먼저 쏟아졌다. 마침 이 선수가 미용실에 머리를 하러 가느라 자리를 비운 터라 최 감독과 선수들 그리고 서포터들 모두가 눈치를 보지않고 이야기를 꺼냈다. 그리고 시간이 흘러 모두들 '최고의 바람둥이는 이관우'라고 결정을 지으려는 순간 갑자기 의외의 복병이 등장했다. 최 감독이 "호드리고가 한국말을 좀 더 배우면 여자에게 인기가 많을텐데…"라고 말을 꺼낸 것이다. 그러자 선수들과 서포터들은 "호드리고가 외모도 준수하고 스타성이 있다"고 한목소리로 거들어 곧바로 최고의 바람둥이는 호드리고가 됐다.

4. 서포터는 아내와 같다

3색토크가 막바지에 이르자 서로에게 바라는 점들을 주고받았다.

먼저 서포터들이 당부의 말을 전했다. 대전 서포터스 77년생 모임 '뱀사골' 회장이라고 밝힌 김태광씨는 "서포터스들은 아내와 같다. 돈 많이 벌어오는 것도 중요하지만 그보다는 멋지고 든든한 모습을 더 원한다"며 "경기에서 져도 상관이 없다. 하지만 이제부터 골뒷풀이는 프로구단 중 가장 화끈하게 보여주길 바란다"며 소박한 바람을 전했다.

이에 선수들과 최 감독은 "다음 경기부터 화끈한 골뒷풀이를 보여주겠다"는 약속과 함께 "가끔씩 너무 지나치게 상대방을 비하하는 응원은 삼가해 달라. 그렇게 하면 원정에서 우리도 똑같이 당하고 만다"고 당부했다.





# '꼴찌의 반란'은 계속된다!

서포터-감독-선수들 간의 진솔한 대화가 끝나고 모두에게 '올 시즌 최종목표'에 대해 물었다.

선수들과 서포터들은 대체로 4강권을 목표로 삼고 있었다. 올 시즌 전남에서 이적해 좋은 활약을 펼치고 있는 김종현 선수는 "현재 분위기를 계속 이어간다면 상위권 진입도 문제가 없다. 열심히 노력해서 대전이 더 이상 꼴찌가 아니라는 사실을 팬들에게 알려주겠다"고 강조했다.

최 감독은 "우리 팀의 멤버들이 약하다고 생각하면 큰 오산이다. 현재 우리가 보유한 전력을 유지하면 6-7위권은 문제 없다. 초반에 잘하고 있지만 자만 같은 것은 하지 않는다. 질 경기는 지더라도 매경기 화끈한 모습을 보여주겠다"며 인터뷰를 마무리했다.

대전 | 스포츠서울닷컴 심재희기자 kkamanom@sportsseoul.com



눌객
152.149.54.***
은중 선수도 많이 당했었나 보네.... -_- 2003-04-28
16:30:42

수정 삭제
gogo
211.187.21.***
서포터스는 아내라... 정말 멋진 말이군요. 2003-04-28
20:46:10

수정 삭제
Tenderypeoz
134.249.53.***
viagra,viagra sale,viagra without prescription,viagra,viagra plus,cialis sale,cialis,free cialis,cialis pills,cialis professional vs cialis, 2014-03-25
17:57:16

수정 삭제



전체목록  |  남일기사 (731)  |  축구기사 (436)  |  공지사항 (2)

 
969 [축구기사]
  <연합인터뷰> 스페인 프로축구 진출한 이천수   8
 연합뉴스
2975 2003-07-04
968 [축구기사]
  [스탠드] 코엘류 감독, 전북-전남전 관전 (+ 비에라 선수 소식도)   16
 일간스포츠
2960 2003-08-03
967 [남일기사]
  [일간스포츠] 김남일 축구인생 ‘제3막’ J리그 그리고 대표팀 
 베시시
2956 2008-03-14
966 [남일기사]
  '김남일 모여라' 이벤트   7
 연합뉴스
2934 2003-08-03
965 [남일기사]
  김남일, 홈구장서 귀국 신고식   7
 굿데이
2928 2003-06-24
964 [남일기사]
  김나물님의 710번 게시물 삭제합니다.   1
 관리자
2926 2006-10-07
963 [남일기사]
  ‘남일이와 함께 힙합 춤을!’ 
 스포츠서울
2925 2005-03-02
962 [남일기사]
  김남일 "지더라도 강팀하고 평가전 했어야…" 
 JES
2913 2006-03-03
961 [남일기사]
  [스포츠월드] ‘주장’ 김남일 혼자 빛났다   14
 베시시
2911 2008-06-08
960 [축구기사]
  3년 뒤 월드컵 출전 욕심보다   1
 메트로신문
2909 2003-09-02
959 [남일기사]
  <AFC챔피언스리그> 산드로.김남일 '레알 수원' 구세주 
 연합뉴스
2908 2005-04-21
958 [축구기사]
  박지성 부상·컨디션 난조 "어쩌나"   2
 일간
2900 2003-06-06
957 [남일기사]
  [고정운 축구마당] 돌아온 김남일 축구에 전념해라   8
 스포츠서울
2899 2003-06-24
956 [남일기사]
  [스포츠서울] 캡틴 김남일 눈부시게 빛났다, 정성룡 오범석도 맹활약   11
 베시시
2899 2008-06-08
955 [축구기사]
  이천수 英 프리미어리그 진출 카운트다운 
 스포츠투데이
2897 2003-04-21
954 [축구기사]
  [전남-대전] 신병호 결승골, 전남 1-0 신승 
 스포츠서울
2895 2003-06-30
953 [남일기사]
  박지성-김남일, 아시아 최강 MF 콤비 
 poctannews
2894 2005-02-11
952 [축구기사]
  박지성, CF 주연모델 데뷔 히딩크감독과 동반 출연   7
 스포츠서울
2889 2003-04-20
951 [남일기사]
  김남일, 백만불짜리 미소? 
 스포츠서울
2887 2005-03-02
950 [남일기사]
  김남일 CF 외도 이젠 그만…"오직 축구만 전념"   7
 스포츠투데이
2874 2003-06-26
949 [축구기사]
  황선홍 "신병호는 내 수제자" 
 일간스포츠
2869 2003-06-30
948 [남일기사]
  돌아온 ‘진공청소기’ 김남일 인터뷰   15
 중앙일보
2868 2003-06-18
947 [남일기사]
  바나나킥] 김남일 입소에 가슴찡한 부정(父情 
 굿데이
2862 2003-11-25
946 [남일기사]
  <이형진 스포츠 해킹>을용과 남일의 ‘시련의 추억’   4
 문화일보
2860 2003-05-15
945 [남일기사]
  김남일, "No랑머리" 평범한 검정머리 고집   14
 스포츠 조선
2858 2003-06-26
944 [남일기사]
  김남일 '국제 미아' 위기   12
 일간스포츠
2854 2003-05-02
943 [축구기사]
  청소년 유망주 양동현-김요완 스페인 진출   1
 스조
2847 2003-04-22
942 [축구기사]
  네덜란드 2부리그 유망주 정종봉 '눈에 띄네~' 
 스포츠서울
2844 2003-06-08
941 [남일기사]
  엑셀시오르, 한-일전 뒤 복귀 요청 "남일, 조금만 더 뛰어줘"   22
 스포츠조선
2842 2003-05-27
940 [남일기사]
  김남일-안효연 '15년 이어온 찰떡 궁합.' 
 조이뉴스24
2837 2005-02-16
939 [남일기사]
  김남일 "윽!배 아파"…신경성 소화장애 연속결장   7
 스투
2834 2003-04-21
938 [남일기사]
  [드리블] 日 여성팬들 태극전사 사인요청   7
 스포츠조선
2831 2003-05-29
937 [남일기사]
  김남일, 국내 최고연봉 선수되다 
 굿데이
2824 2003-12-27
936 [남일기사]
  김남일, '인기 거품' 걷고 실력 승부 선언   6
 스포츠조선
2817 2003-08-07
935 [축구기사]
  코엘류감독-프로사령탑 대표선수관리 이심전심 
 일간스포츠
2815 2003-07-29
934 [축구기사]
  유상철(32·울산)의 폭행사건은 ...   1
 스포츠투데이
2814 2003-05-02
933 [남일기사]
  김남일, 18일 광주전 출전..전남팬들 흥분   6
 스포츠조선
2814 2003-06-14
932 [남일기사]
  [오늘은 굿데이] 김남일, 넣고 막고 '멀티청소기'   11
 굿데이
2810 2003-08-06
931 [축구기사]
  [K리그 관전포인트] 선두다툼 성남VS울산 빅뱅! 
 스포츠서울
2810 2003-09-02
930 [남일기사]
  돌아온 김남일 '중원전쟁은 시작됐다' 
 마이데일리
2809 2005-12-22
929 [축구기사]
  <연합인터뷰> 축구사랑 피력한 코엘류 감독 
 연합뉴스
2804 2003-05-02
928 [남일기사]
  [현장메묘] 김남일의 주장 본색   7
 일간
2800 2003-08-03
927 [남일기사]
  수원 삼성, 연간 회원권 판매 2배 등 '김남일 효과' 톡톡 
 스포츠조선
2799 2005-03-09
926 [남일기사]
  [해외 스포츠 스타] 지구촌 누비는 축구 스타들   10
 스포츠조선
2797 2003-04-24
925 [남일기사]
  [8월 베스트11] 남일―관우 나란히 베스트11   5
 스포츠투데이
2794 2003-08-25
924 [남일기사]
  몸에 쇠붙이 박고 뛰는 선수들(남일선수) 
 영서
2788 2005-02-03
923 [축구기사]
  日언론 "굴욕적 패배"…지코감독 비난·안정환 극찬 
 스포츠투데이
2787 2003-06-01
922 [남일기사]
  [스포츠서울] 김남일, 골닷컴 선정 3차예선 베스트11에   8
 베시시
2784 2008-06-25
921 [남일기사]
  [LA전훈결산]'진공청소기'김남일, '화려한 부활'   49
 조이뉴스24
2780 2005-01-24
920 [남일기사]
  '얼굴마담' 띄우기 이벤트 화끈하네   3
 중앙일보
2776 2003-08-07
919 [남일기사]
  "김남일, 시야 넓고 수비-패스 일품" 외국감독들도 극찬 
 스포츠조선
2775 2005-01-24
918 [남일기사]
  [대표팀 이모저모] 결혼 이영표 일단 집으로 (남일기사)   3
 일간스포츠
2768 2003-06-05
917 [남일기사]
  전남 드래곤즈 황선홍 2군 코치 인터뷰<2>(남일선수얘기포함)   3
 기타
2762 2003-09-14
916 [남일기사]
  '터프가이' 김남일, 터프한 해외진출 도전기   17
 스포츠서울
2760 2003-05-27
915 [축구기사]
  월드컵예선- 한국, 쿠웨이트 격침 첫승   9
 연합뉴스
2758 2005-02-09
914 [축구기사]
  <프로축구> 라이벌 안양-수원, '충돌' 
 연합뉴스
2755 2003-05-06
913 [축구기사]
  [코엘류호 엇갈린 운명 2제]벼랑끝 이동국 vs 고생끝 김은중   8
 굿데이
2754 2003-04-18
912 [남일기사]
  [프로축구] 김남일, "K리그 활력제"   3
 연합뉴스
2752 2003-08-10
911 [남일기사]
  김남일 "전남으로 나 돌아갈래"   8
 일간스포츠
2747 2003-06-11
910 [축구기사]
  이천수의 내인생 축구 <1> 
 일간스포츠
2746 2003-07-18
909 [남일기사]
  천국 지옥 오간 후 ‘명품’으로 거듭난 김남일 인터뷰   10
 일요신문
2744 2003-09-07
908 [남일기사]
  전남 드래곤즈 2 對 2 Teplice <전훈지소식> 
 전남드래곤즈
2738 2004-02-01
907 [남일기사]
  [집중분석] 스타선수 이적논란의 본질과 해법   8
 스포츠서울
2737 2003-05-08
906 [남일기사]
  김남일히딩크와 11일 고별전-전남조기복귀   8
 스포츠투데이
2732 2003-05-07
905 [남일기사]
  [태극전사 릴레이 인터뷰] '진공청소기' 김남일 
 스포츠서울
2732 2006-03-21
904 [남일기사]
  김남일 '68억 발' 레코바 족쇄특명   12
 굿데이
2729 2003-06-04
903 [남일기사]
  [프로축구]‘진공청소기’ 업그레이드   6
 동아일보
2729 2003-08-05
902 [남일기사]
  김도훈-김대의 '내가 쿠엘류號 킬러' (김남일 관련有)   2
 iMBCsports
2728 2003-09-18
901 [남일기사]
  네덜란드 3인방 "코엘류 점수따자"   7
 스투
2727 2003-05-02
900 [남일기사]
  김남일 "나 안돌아가"…엑셀시오르 출전요청 거부   9
 스포츠투데이
2726 2003-06-04
899 [축구기사]
  안정환, 여성지 어머니문제관련 법적소송 불사 
 스포츠서울
2724 2003-04-23
898 [축구기사]
  울산 유상철, 벌금 20만원-2경기 출전정지 
 스포츠조선
2718 2003-05-02
897 [남일기사]
  "남일오빠 책임져요!"…팬클럽,에이전트에 공개질의서   9
 스투
2715 2003-05-26
896 [축구기사]
  히딩크 "모리엔테스 영입" -_-   4
 굿데이
2715 2003-05-28
895 [남일기사]
   서울프로팀 촉구위원 홍명보   9
 연합뉴스
2715 2003-07-21
894 [남일기사]
  페예노르트 보스펠트, 맨체스터시티 이적   4
 일간스포츠
2715 2003-07-23
893 [축구기사]
  피은형 감독 "안정환 폭발력은 기계체조 덕" 
 중앙일보
2713 2003-07-18
892 [남일기사]
  [바나나킥] '오만 쇼크' 진공청소기 OFF   9
 굿데이
2710 2003-10-30
891 [축구기사]
  [올스타 전야제] 박항서 코치 "머리손질 필요없어"(남일선수 내용도)   1
 굿데이
2709 2003-08-17
890 [남일기사]
  김남일 국내복귀 ‘청소기 리콜’   16
 스포츠투데이
2708 2003-05-02
889 [남일기사]
  이천수·김남일·최태욱 '미스터 인천'   3
 굿데이
2705 2003-10-10
888 [남일기사]
  [한일전 코엘류호 첫승] 태극전사 활약도(평점)   3
 스포츠조선
2704 2003-06-01
887 [남일기사]
  부산전 여학생 200여명 몰려 괴성...'또다시 김남일 열풍'   9
 스포츠조선
2704 2003-08-10
886 [남일기사]
  김남일 '전남 새출발'   8
 스포츠서울
2703 2003-06-12
885 [남일기사]
  광양구장 개막날 김남일 홈복귀전까지   10
 일간스포츠
2703 2003-06-24
884 [남일기사]
  김남일, 오른쪽 골반 부상 장기화...27일 출전 가능   6
 스포츠조선
2702 2003-07-09
883 [남일기사]
  송종국 "박지성·이영표 다 덤벼" 中 남일선수 기사   4
 일간스포츠
2700 2003-05-16
882 [남일기사]
  훈련소기사~~   4
 일요신문
2699 2004-01-03
881 [남일기사]
  [A3닛산챔피언스컵] MVP 나드손 "김남일 고맙다." 
 조이뉴스24
2699 2005-02-19
880 [축구기사]
  코감독님! 지성이는 달라요 [ 남일선수 기사도 포함 ]   2
 굿데이
2698 2003-05-04
[축구기사]
  대전 시티즌 '돌풍의 진원지'를 찾아서   3
 스서
2697 2003-04-26
878 [남일기사]
  김남일 인기 금속노련 가두시위에도 영향   10
 일간스포츠
2697 2003-06-25
877 [남일기사]
  김남일, 군 입소신청서 제출...다음달 입소 예정   13
 스포츠조선
2696 2003-05-15
876 [남일기사]
  김남일 위기의 가을-오만전 참패 빌미제공   4
 스포츠 서울
2696 2003-10-23
875 [남일기사]
  [LA전훈] 이동국과 이운재는 '물리치료실 단골손님' 
 조이뉴스
2696 2005-01-21
874 [남일기사]
  김남일, 21일 팀 복귀   7
 연합뉴스
2694 2003-07-14
873 [남일기사]
  '진공청소기 김남일' 2경기째 스위치오프   6
 스포츠투데이
2693 2003-07-04
872 [남일기사]
  이관우-김남일 태극마크 재회 '우리 친구아이가'   9
 스포츠 서울
2693 2003-09-19
871 [축구기사]
  한국, FIFA랭킹 21위로 추락   2
 연합뉴스
2692 2003-04-24
870 [남일기사]
  左영표-右종국 '사비올라 잡아라' (남일 선수 얘기도 있음;;) 
 일간스포츠
2690 2003-06-10

[1][2] 3 [4][5][6][7][8][9][10]..[12]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또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