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정환에게 '비판'보다는 '격려'를 [한국-레바논전 관전기]

2004-02-19 14:55:36, Hit : 2169, IP : 219.249.176.***

작성자 : 오마이뉴스
[오마이뉴스 이충민 기자] 18일 한국과 레바논 축구 경기 후반 3분 25초 상황. 우측 날개 송종국의 낮고 빠른 크로스가 레바논 문전을 향했다. 그와 동시에 안정환과 설기현이 이를 처리하는 과정에서 서로 겹치며 거세게 부딪쳤다.

실상 송종국의 오른발을 떠난 볼은 설기현의 몫이었다. 공의 낙하지점에 더 근접해 있었던 까닭이다. 안정환은 뒤늦게 달려든 격이다. 이 충돌로 인해 설기현은 안면 부위에 심한 골절상을 입고 병원으로 긴급 후송됐다.

앞서 전반 37분경에도 이와 유사한 사례가 있었다. 좌측 날개 이영표와 안정환이 한 차례 겹쳤던 부분이다. 다행히 두 선수 모두 별다른 부상은 없었으나 조금은 위태로웠던 상황이었다. 이 모두 감기 기운으로 몸상태가 썩 좋지 않은 안정환이 전문 골게터로서의 막중한 책임감에 스스로 짓눌린 것으로 해석해야 할 듯 싶다.

안정환은 쿠엘류 감독의 전적인 신뢰속에서 최전방 공격수로서 반드시 득점을 올려야만 하는 처지에 놓여있었다. 오만전에 이어 레바논전에서도 결코 그답지 않은, 다소 무모한 플레이가 이어진 점도 대중의 높아진 기대감에서 비롯된 심리적 압박감이 원인으로 보인다.

안정환, 영웅에서 역적으로 몰릴 판?대체적으로 다혈질적인 면이 있는 일부 축구팬들 사이에서 최전방 공격수에 대한 평가는 언제나 그렇듯, 비판과 격려가 대립의 각을 날카롭게 세우며 양존한다.

속된 말로 냄비들에게 숱하게 희생되어 왔던 지난날 한국 축구의 주역들, 즉 최용수와 황선홍, 최순호, 차범근 등이 그 대표적인 예가 될 수 있다. 이들 모두는 한 때 국민 '영웅'으로 둔갑했다가 금세 '역적'으로 몰렸던 가슴 아픈 전례가 있다.

안정환 역시 현 축구계에서 결코 지나칠 수 없는 진리 중의 진리를 몸소 체험하고 있는 셈이다. 그는 18일 레바논전 이후 각 축구 게시판에서 일부 다혈질적인 축구팬들의 갖은 질타를 한 몸에 받고 있다. 불과 4일 전인 지난 14일 오만전에서 보여준 마술같은 다이빙 헤딩슛 한 방에 열광했을 그들이었을텐데 말이다.

이런 점에서 차두리의 대 레바논전 활약상은 소위 냄비 축구팬들에게 사정없이 경종을 때리는 일대 반란이라고 할 수 있다. 축구 선수로서 천재적인 기질을 타고 난 차두리는 더욱더 기를 북돋아 주어야 하는 선수임이 분명하다.

레바논전 두 번째 득점의 주인공 조병국 역시 예외일 수는 없다. 최근의 조병국은 지난해 한-일간 국가 대표팀 및 올림픽 대표팀과의 일전에서 연이은 자책 실점으로 눈물을 훔쳤던 그와 같지 않다.

레바논전에서 보여준 안정된 경기 운영은 분명 홍명보의 빈자리를 충분히 메꾸어 줄 수 있다는 신뢰를 축구팬들에게 선사했다. 이번 레바논전에서는 전반 6분 50초 상대팀 역습 상황에서 몸을 날린 태클과 전반 21분 상대 패스 줄기를 차단하는 노련한 플레이가 돋보였다.

후반 2분 13초에는 레바논 진영 우측 측면으로 뛰어 드는 설기현에게 정확히 전진 롱패스를 시도했다. 급기야 후반 5분 28초 박지성의 코너킥을 정확한 위치 선정에 이은 깨끗한 헤딩 쐐기 득점으로 연결 시키면서 국가대표 1호골 축포를 쏘아 올렸다.

추가골 이후에도 조병국의 활약상은 계속되었다. 후반 22분 26초 상대 공격수 샤우드의 한국 진영 좌측 측면을 파고드는 날카로운 돌파를 지능적으로 막아서며 결국 골킥을 유도해 내었다.

후반 34분경에는 최진철의 짧은 헤딩 처리로 촉발된 레바논 대표팀의 역습 허용 상황에서 침착하고도 정확한 위치 선정으로 상대팀 공격을 지연시켰다. 곧이어 우리편 허리 선수들이 순식간에 보강되면서 레바논의 몇 안되는 역습 기회를 무위로 만들었다.

조병국과 차두리의 성장은 현재진행형이다. 안정환도 마찬가지다. 그는 현 국가 대표팀내에서는 최고의 테크니션으로 정평이 나 있는 선수다. 다시 말해 18일 레바논전에서 보여준 다소 저조한 플레이가 본 실력이 아니라는 뜻이다. 무엇보다 지난해 각종 A매치 친선 평가전과 동아시아 대회에서 현 대표팀 핵심 전력인 유럽파가 모두 빠진 공백을 너무도 잘 메꾸어 준 선수가 바로 안정환이었다.

언제나 제 몫 이상을 해내는 성실한 선수였고 앞으로도 발전 가능성이 열려 있는 아직까지는 덜 다듬어진 보석과도 같은 존재이기에 비판보다는 격려가 절실히 필요할 때다.

물론 때에 따라서는 비판이 해당 선수에게 약이 될 수도 있겠으나 현재 안정환이 비판을 들을 만큼 그라운드 안팎에서 오만한 플레이나 경우에 없는 행동을 한 것은 아니다. 그 누구보다도 동료애와 희생 정신이 강한 그이기 때문이다.



18일 한국-레바논전 대표팀 선수들 활약상 외  


아름다운 득점전반 32분 37초, 차두리의 헤딩 슈팅 선제 득점.

[득점 상황]=>레바논 진영 좌측 측면에서 이영표, 상대 선수를 제치고 오른발 크로스 단행. 레바논 문전에 위치한 설기현이 앞서 몸을 띄우고 2차적으로 차두리가 날아 오른다. 설기현의 눈속임(?)에 이은 차두리의 시간차 헤딩 슈팅이 자신의 우측 어깨를 스쳐 레바논 골문 그물을 가른다.

돋보인 선수들폭주 기관차 '차두리'와 거미손 '이운재'차두리-전반 결승 득점에 이어 전후반에 걸쳐 폭발적인 주력을 활용한 날카로운 크로스와 강력한 헤딩 슈팅 등이 불을 뿜었다.

이운재-전반 31분, 레바논 대표팀 카사스(최전방 공격수)의 페널티 킥 슈팅을 자신의 우측으로 몸을 던져 선방해 냈다. 후반 24분 6초에는 나세르딘(후반 12분 카사스 대신 교체 출장)의 슈팅을 오른발로 쳐냈다. 또 후반 39분 19초, 상대팀의 직접 프리킥 슈팅을 몸을 날려 펀칭 해낸 뒤, 다시 잡아 냈다.

대표팀 각 선수들 활약상이운재-앞서 언급한 바와 같이 총 세 번의 눈부신 선방이 있었다. 전반 페널티 킥에 이어 후반 두어차례 상대팀의 결정적인 슈팅을 몸을 날려 막아냈다.

최진철-전반 27분경과 전반 35분 55초, 상대팀의 밀집 수비를 뚫기 위한 지능적인 중거리 슈팅을 선보였다. 특히 전반 35분 55초 중거리 슈팅은 레바논 대표팀 골문 우측 구석을 파고드는 예리함과 정확성이 살아 있었다.

한편 후반 17분 12초, 상대 공격수 나세르딘(후반 교체 출장)과의 몸싸움에서 밀렸지만, 뒤늦게 태클을 시도하면서 레바논 팀의 역습 전개를 막아 섰다. 체력적인 면에서 다소 노쇠한 기미가 엿보인다는 인상이 언뜻 스쳤다.

조병국-후반 5분 28초, 상대팀 추격의 의지를 꺾는 쐐기골을 작렬 시켰다. 전체적으로 수비 안정화에 힘을 실어 준 공로가 크다.

김태영(주장)-전후반 90분간 수비 밸런스를 잘 유지해 주었다. 몇 번의 전방 크로스가 성공하였으며, 수비에서도 상대 패스를 끊었던 경우가 종종 있었다. 후반 18분경, 상대 공격수의 크로스를 앞서 차단하기 위한 태클을 시도하던 중, 몸 중심이 우측 발에 쏠리면서 무릎이 찢기는 부상을 당했다. 하지만 특유의 정신력으로 일어섰다.

송종국-같은 위치 전방에 위치한 차두리와의 연계 플레이가 빛을 발했다. 차두리가 중앙으로 이동할 경우 오버래핑을 통한 크로스를 자주 시도 하였다. 안정적인 경기 운영이 그만의 두드러진 장점이다.

김남일-상대팀의 역습 전개 대부분을 강력한 압박과 적절한 반칙으로 미연에 차단했다. 지난 14일 오만전에서보다 한층 향상되고 새련된 플레이가 돋보인다.

이영표-전반 초반, 다소 경직된 몸놀림 탓에 실수가 잦았지만, 이내 놀라운 적응력으로 한국 대표팀의 공격 첨병 역할을 자처하디시피 했다. 전반 32분 37초, 차두리의 선제골을 도움한 크로스는 가히 일품이었다. 또 후반 15분 50초 차두리의 강력한 헤딩 슈팅을 크로스한 선수도 바로 그다.

박지성-지난 오만전에 이어 또 한 번 포지션 개념이 없는 전천후 미드필더가 되어 공수 양면에 걸쳐 집요히 헤집고 다녔다. 나는 그를 감히 제 2의 진공 청소기라고 불러주고 싶다. 물론 최신식이다.

차두리-레바논전 완승의 주역이다. 대표팀 내 가장 돋보이는 활약을 펼쳤다. 축구 선수로서 타고난 기질이 시간이 지날수록 점차 날개짓을 펄럭인다.

안정환-전반 11분, 김남일의 패스를 왼발 논스톱 터닝슛으로 마무리 한 과정이 환상적이었다. 하지만 그 이후 예전의 활발한 플레이가 좀처럼 살아나질 않았다. 후반 3분 25초 설기현과의 정면 충돌 뒤 설기현 부상에 따른 죄책감(?) 탓인지 시종일관 그답지 않은 무기력한 경기 운영을 펼쳤다. 후반 33분 5초 김남일의 스루 패스를 득점으로 연결 시키지 못해 그로서는 가장 뼈아픈 실수라고 볼 수 있다.

설기현-전반전, 날개 이영표와의 콤비 플레이가 서서히 살아 나는 듯했으나 후반 초반 뜻하지 않은 부상으로 조기 교체됐다.

이천수-설기현 대신 교체 출장한 그의 강력한 프리킥과 크로스, 스피드를 활용한 공간 침투가 효력을 발휘했다. / 이충민  





전체목록  |  남일기사 (731)  |  축구기사 (436)  |  공지사항 (2)

 
969 [축구기사]
  K리그 마무리 외국 전훈… 전남 중국행 
 스포츠투데이
2040 2004-03-08
968 [축구기사]
  이을용 '히딩크 삼고초려' 고사 - 국내 잔류 표명 
 굿데이
2043 2003-07-27
967 [남일기사]
  김남일 '공격·슈팅력 보완' 자신감   2
 일간스포츠
2043 2003-11-07
966 [남일기사]
  김남일 태풍… "월드컵인기 부활 내게 맡겨"   3
 스포츠투데이
2044 2003-07-31
965 [축구기사]
  코엘류, 원톱 - 포백 버렸다 
 스포츠조선
2045 2003-06-11
964 [축구기사]
  이천수"안정환보다 더"10억 수입 
 스포츠투데이
2046 2003-08-27
963 [남일기사]
  [K-리그관전포인트] 마그노-우성용-이동국 불붙은 '득점레이스'   1
 스포츠조선
2048 2003-06-17
962 [남일기사]
  이영표-박지성 펄펄…김남일-최용수-홍명보 잠잠 
 스포츠서울
2049 2003-05-11
961 [축구기사]
  대표 김정훈 "김남일 선배처럼.." 
 일간스포츠
2052 2003-06-04
960 [축구기사]
  성남일화, A3 우승이 보인다 
 오마이뉴스
2052 2004-02-26
959 [남일기사]
  코엘류 인터뷰 "빠른 패스·강한 압박 베리 굿" 
 스포츠투데이
2054 2004-02-19
958 [축구기사]
  [허정무의 축구생각] 군대에서도 선수 배려를 
 스포츠서울
2059 2003-06-08
957 [축구기사]
  [슈퍼그라운드] 통영컵 한·중·일 축구 24일 개막 
 일간스포츠
2061 2004-02-23
956 [축구기사]
  [프로축구]프로축구연맹, FA 자격 강화 추진 
 동아닷컴
2064 2003-10-08
955 [축구기사]
  이천수 '원맨쇼' 관중들 박수치며 연호 
 일간스포츠
2066 2003-08-19
954 [남일기사]
  역시 김남일…1위 질주 
 일간스포츠
2066 2004-06-22
953 [남일기사]
  코엘류, 김남일 신임 "내 스타일 중심돼라" 
 굿데이
2067 2004-02-17
952 [축구기사]
  [전문가 긴급조언] "포백시스템 우리실정 안맞아 혼란"   9
 스포츠투데이
2069 2003-06-09
951 [남일기사]
  김남일 공격 모터 장착한 진공 청소기   1
 일간스포츠
2069 2003-08-10
950 [남일기사]
  김도훈·이동국 '토종 지존 맞대결(남일선수 기사 포함) 
 일간스포츠
2070 2003-08-09
949 [축구기사]
  오만의 알 가일라니, 경고 2번받고도 뛰어 
 스포츠 서울
2074 2003-09-28
948 [축구기사]
  관중도 떠나고 선수도 떠난다   2
 일간스포츠
2075 2003-09-22
947 [남일기사]
  [베스트11] 김남일 첫골 베스트MF 골인 
 스포츠투데이
2075 2004-05-31
946 [남일기사]
  [K리그 관전포인트] 2일 6경기...'선두 쟁탈 대혼전' 
 스포츠조선
2076 2003-07-01
945 [남일기사]
  프로축구 7월 30일 경기 종합 - 김남일, K-리그 복귀 축포   2
 스포츠조선
2077 2003-07-30
944 [남일기사]
  [주말경기 관전법] 김남일―이을용 "중원은 내땅" 
 스포츠투데이
2078 2003-08-29
943 [축구기사]
  레알마드리드 동아시아순회 취소   1
 일간스포츠
2083 2003-05-02
942 [축구기사]
  전남 프리메라리가 출신 모따 영입 
 굿데이
2088 2004-01-26
941 [남일기사]
  [코엘류 스리백 전환 왜?] 일본 1-4대패서 교훈 
 굿데이
2091 2003-06-11
940 [축구기사]
  코엘류감독 심리전…선수들 경쟁의식 높이려 
 일간스포츠
2093 2004-02-18
939 [남일기사]
  네덜란드파, 대표팀 합류 '열린 문' 
 일간
2094 2003-05-20
938 [축구기사]
  다시 시작되는 '별들의 전쟁' 
 오마이뉴스
2094 2004-02-23
937 [남일기사]
  김남일-이따마르 "성남! 드래곤볼 받아라"   2
 굿데이
2095 2003-06-19
936 [축구기사]
  "R.마드리드, 거짓말도 세계1위"   1
 일간스포츠
2099 2003-05-02
935 [축구기사]
  김태영 'K리그에 뼈 묻겠다'   1
 일간스포츠
2100 2003-09-08
934 [축구기사]
  코엘류호, 우루과이와 내달 8일 A매치 
 굿데이
2104 2003-05-13
933 [남일기사]
  김남일, 전문키커라 불러다오 
 일간스포츠
2105 2004-05-07
932 [남일기사]
  김남일 UP '블랙홀 청소기'   2
 일간스포츠
2106 2003-07-31
931 [남일기사]
  김남일 도전! 3연속 공격포인트   1
 스포츠투데이
2106 2003-08-20
930 [남일기사]
  김남일 "내 몸을 불사르마" 
 스포츠투데이
2106 2004-08-03
929 [남일기사]
  돌아온 김남일 이동국과 한판   1
 경향신문
2109 2003-06-18
928 [남일기사]
  [프로축구] 한여름밤 '골폭풍'…은중-남일 '결승골'   1
 스포츠서울
2110 2003-07-30
927 [축구기사]
  한국축구, 아시아맹주 ‘수성작전’   10
 프레시안
2111 2004-02-18
926 [축구기사]
  [굿데이프리즘] J리그 '약속의 땅인가' 
 굿데이
2112 2003-12-30
925 [남일기사]
  김남일 7월 K리그 복귀   1
 스포츠투데이
2113 2003-05-06
924 [축구기사]
  아시아나 서울프로팀 창단   2
 일간스포츠
2113 2003-10-01
923 [남일기사]
  [18일 경기 감상법] 김남일-이동국 ‘오빠의 혈투’   8
 스포츠투데이
2114 2003-06-17
922 [축구기사]
  박지성, 수술 후유증 털고 전술훈련 참가   1
 스포츠조선
2119 2003-04-29
921 [남일기사]
  컴백 김남일 "빨아들여봐"   6
 문화일보
2119 2003-06-18
920 [축구기사]
  [말잔치] "평균 스물한살의 수비라인" 
 일간스포츠
2119 2003-07-02
919 [축구기사]
  [축구대표] 주장 유상철 '엄한 시어머니' 변신 
 일간스포츠
2122 2003-05-29
918 [남일기사]
  [2일 경기 감상법] 이천수 5연속 '속옷쇼' 보라 
 스포츠투데이
2122 2003-07-01
917 [남일기사]
  [한일전]김남일, "日 열도 청소하겠다" 
 스포츠투데이
2125 2003-05-28
916 [남일기사]
  코엘류, 김남일에 공수조율등 '제2 홍명보' 기대 
 일간스포츠
2126 2004-02-18
915 [남일기사]
  [해외파코너] 김남일 마지막 경기 준비   1
 스포츠서울
2131 2003-05-21
914 [축구기사]
  코엘류호, 4월 남미-6월 유럽 상대 평가전 
 스포츠조선
2133 2004-02-24
913 [남일기사]
  코엘류호 '스리백' 비장의 카드   1
 일간스포츠
2134 2003-06-11
912 [남일기사]
  [프로축구 스타] 김남일 내 생애 최고의 골 
 일간
2134 2003-07-30
911 [축구기사]
  전남 이장수호 통영컵 우승 
 스포츠투데이
2135 2004-02-28
910 [남일기사]
  김남일, 네덜란드 시한부 복귀 
 굿데이
2136 2003-06-08
909 [남일기사]
  한국 "아~ 사비올라" 아르헨에 무릎 
 일간스포츠
2137 2003-06-12
908 [축구기사]
  송종국 귀국 인터뷰   1
 스투/스서
2138 2003-06-06
907 [남일기사]
  [관전포인트] 김도훈-이동국 '노련미냐 패기냐' (남일선수기사 포함) 
 스포츠서울
2139 2003-08-09
906 [남일기사]
  신생 인천구단, 김남일-최태욱등 각팀 주전급에 눈독 
 스포츠조선
2141 2003-09-25
905 [축구기사]
  [바나나킥] 이동국·조재진 '마음상처' 기도로…   1
 굿데이
2142 2003-06-29
904 [축구기사]
  후반기 K리그, '이상 한파' 플레이오프 방식 부활론 고개 
 스포츠조선
2144 2003-09-09
903 [남일기사]
  김남일 FA컵 복귀전 맹활약 
 스포츠 투데이
2150 2004-12-15
902 [남일기사]
  김남일 "다시 네덜란드로"   2
 일간스포츠
2152 2003-06-04
901 [남일기사]
  김남일 전천후 골게터로 변신   1
 스포츠서울
2152 2003-08-07
900 [축구기사]
  부산 '5월 대반격' 시동   3
 국제신문
2153 2003-05-03
899 [남일기사]
  올림픽축구 메달해결사 유-남-수 라인 가동 
 굿데이
2153 2004-08-02
898 [축구기사]
  이동국 생애 첫 해트트릭   3
 일간
2155 2003-05-04
897 [축구기사]
  일본, 유망주 무차별 영입 '한국축구의 씨가 마른다' 
 스포츠서울
2157 2003-08-20
896 [축구기사]
  [마이크] 전남에 스파이를 심어뒀다니까 
 굿데이
2158 2003-06-29
895 [축구기사]
  박지성 "이게 뭡니까"   2
 일간스포츠
2160 2003-06-11
894 [축구기사]
  K리그 득점왕 "자주냐 외세냐" 
 일간스포츠
2161 2003-04-30
893 [축구기사]
  "한국이 그냥 좋아 귀화 결정"   1
 일간스포츠
2161 2003-07-20
892 [축구기사]
  [한마디] 세상에 그런 법이 어딨어 
 스포츠서울
2161 2003-09-09
891 [축구기사]
  [대표팀 이모저모] 설기현 허리부상 악화   3
 일간스포츠
2162 2003-06-03
890 [남일기사]
  [이용수 관전평] '전반 체력전 후반 승부수' 적중 
 스투
2166 2003-06-01
889 [남일기사]
  [우루과이전] 코엘류호 태극전사 명암   2
 스포츠투데이
2166 2003-06-09
888 [남일기사]
  전남 대역전극…김남일 화룡점정 
 경향신문
2166 2003-07-30
887 [남일기사]
  전남 ‘김남일 컴백 축하쇼’ 
 경향신문
2169 2003-06-19
886 [남일기사]
  김남일 "열심히 뛴 것 같다"   1
 일간스포츠
2169 2003-08-06
[축구기사]
  안정환에게 '비판'보다는 '격려'를 [한국-레바논전 관전기] 
 오마이뉴스
2169 2004-02-19
884 [남일기사]
  김남일 한국복귀 기정사실화 보도   1
 일간스포츠
2170 2003-05-21
883 [축구기사]
  [양정석의 도쿄파일] 지코열풍 패배충격에 '찬바람' 
 굿데이
2170 2003-06-01
882 [남일기사]
  '진공청소기' 한달만에 가동   1
 굿데이
2171 2003-07-25
881 [축구기사]
  김정겸 '흙 속의 진주' 
 일간스포츠
2173 2003-09-28
880 [축구기사]
  베컴,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정말 떠나나   1
 스서
2174 2003-04-26
879 [축구기사]
  한국축구 아시아 최강 확인…일본에 설욕 
 조인스닷컴
2174 2003-05-31
878 [남일기사]
  김남일-김태영, 관리차원 치료 받아   2
 일간스포츠
2175 2003-07-11
877 [남일기사]
  김남일 환상 아트골 'K리그 부활 기수'   1
 스포츠서울
2175 2003-07-31
876 [축구기사]
  이천수 "완전이적이라니까"…선임대·후이적설 완강히 거부 
 굿데이
2176 2003-05-02
875 [남일기사]
  '진공청소기' 김남일, "레코바 꼼짝 마!"   2
 스포츠서울
2179 2003-06-05
874 [남일기사]
  김남일 부상, 결장 장기화 우려 
 일간스포츠
2179 2003-07-08
873 [남일기사]
  [현장안테나] 김남일 소송 마무리 단계 
 스포츠서울
2179 2003-08-31
872 [남일기사]
  김남일, 남은 4경기 엑셀시오르에서 뛴다 
 굿데이
2180 2003-05-09
871 [남일기사]
  김대의-김남일 맞대결   16
 한국일보
2181 2003-06-20
870 [축구기사]
  코엘류 "Song, 날 믿어!"   1
 스포츠조선
2182 2003-05-05

[1][2] 3 [4][5][6][7][8][9][10]..[12]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또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