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원한 골 소나기, 대한민국 8강 진출!

2004-07-28 13:53:09, Hit : 2371, IP : 210.95.196.***

작성자 : 오마이뉴스
시원한 골 소나기, 대한민국 8강 진출!


[오마이뉴스 2004-07-28 10:11]


[오마이뉴스 심재철 기자] 공격 상황에서의 과감한 전진 패스와 정확한 크로스가 완승의 비결이었다. 태극전사들은 공격면에서 날카로움과 유연함을 한층 다져나가며 8강행 발걸음을 힘차게 내딛었다.

27일 저녁 중국 지난 샨동스포츠센터에서 벌어진 아시안컵2004 B그룹 마지막 경기에서 요하네스 본프레레 감독이 이끌고 있는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이 공격수들의 고른 활약에 힘입어 껄끄러운 상대 쿠웨이트를 4:0으로 무너뜨렸다.


쿠웨이트와 우리나라는 유난히 아시안컵 본선 그룹 편성에서 자주 만났다. 1996년 UAE 대회에서는 A그룹에서 만나 0:2로 패한 바 있고, 2000년 레바논 대회에서는 B그룹에서 다시 만나 0:1로 무릎을 꿇었다. 그리고 이번 중국 대회에서 또 한 번 같은 B그룹에 편성된 것이었다.


질긴 인연이라 할 수 있다. 그러므로 이번에 4:0으로 이긴 것은 앞선 두 경기(vs 요르단, UAE) 부진 탈출이라는 의미 말고도 아시안컵 쿠웨이트 징크스를 깨뜨렸다는 점에서 또 하나의 뜻깊은 의미를 부여할 수 있게 되었다.


우리 선수들은 이른바 '비겨도 8강'이라는 안이한 생각을 떨쳐버린 듯 경기 초반부터 침착한 미드필드 압박 플레이를 펼쳐나가며 상대를 압도했다. 이 경기에서 반드시 이겨야 8강에 오를 수 있었던 쿠웨이트는 전반전 내내 공격 한 번 제대로 시도하지 못하고 한국의 정교한 패스에 수비수들이 공간을 내주며 허둥거렸다.


오른쪽 미드필더로 나온 박진섭은 앞쪽에 나가 있는 차두리와 함께, 쿠웨이트 수비수들이 누구를 막아야 할 지 모를 정도로 정신없이 측면 공격을 전개했다. 결국 이 두 선수의 활약이 승부를 결정지었다고 할 만했다.


박진섭의 발을 떠난 공은 11분과 16분 두 차례에 걸쳐 쿠웨이트 골문 앞에서 결정적인 장면을 만들어냈다. 11분에는 이동국과 박지성의 2:1 패스가 빛났고 16분에는 차두리의 위치 선정이 좋았다. 모두 마무리 동작이 매끄럽지 못해 골로 연결되지 못했지만 박진섭의 참모습이 마음껏 발휘되고 있었다.


이동국 득점 선두, 그러나...


2000년 레바논 아시안컵에서 득점왕에 올랐던 이동국은 지난 두 경기의 부진을 털고 연거푸 두 골을 터뜨리며 득점 순위 단독 1위로 나섰다. 프리킥 선취골은 아름다웠고, 두 번째 골 순간 움직임은 골잡이로서의 수준 높은 자질을 분명히 드러낸 것이었다. 하지만 해트트릭을 이루지 못한 아쉬움은 또렷하게 남았다. 결과적으로 두 골이면 부족함은 없었지만 골잡이로서 이동국은 더 넣을 기회가 분명히 있었다.


24분, 차두리는 특유의 빠르고 힘찬 움직임으로 쿠웨이트 페널티지역 밖에서 귀중한 프리킥을 얻어냈다. 골문으로부터 약 22m 지점에서 이동국이 오른발로 감아찬 공은 벽을 쌓은 쿠웨이트 선수들 머리를 살짝 넘어 들어갔다. 문지기 셰바브 칸코네가 깜짝 놀라 왼쪽으로 몸을 날렸지만 휘어 날아온 공은 왼손에 맞고 그물을 흔들었다.


이동국은 41분에도 빼어난 위치 선정으로 두 번째 골을 성공시켰다. 차두리가 오른쪽 끝줄 가까이에서 뒤로 내준 공을 박진섭이 절묘하게 오른발로 낮게 감아 올렸고, 골문 가까운 쪽의 설기현을 지나간 것이 재빠르게 골문 정면으로 옮겨온 이동국의 오른발에 정확하게 걸렸다. 수비수와 문지기 사이의 좁은 공간을 노린 박진섭의 자로 잰 듯한 크로스와 이동국의 골감각이 어우러진 멋진 장면이었다.


이동국이 터뜨린 두 골은 분명 쿠웨이트 선수들의 희망을 단번에 꺾어버린 것이었다. 아울러 이동국은 아쉬움도 남겼다. 그것 말고도 '골 결정력 부족'이라는 고질병에서 완전히 벗어날 수 있었던 기회가 두 번이나 더 찾아왔지만 정교하지 못한 볼터치 때문에 날려버렸다. 4:0 결과에 어울리지 않는 말이겠지만 우리 골잡이들의 골 결정력은 아직 많이 모자라다는 것을 입증하기도 한 것이었다.


이동국은 11분 미드필더 박진섭의 수준 높은 전진 패스를 받아 박지성과 2:1 패스를 주고받으며 쿠웨이트 골문 정면에서 좋은 슈팅 기회를 잡았다. 하지만 박지성이 넘겨준 공을 왼발로 잡아놓는 순간 너무 길어 상대 수비수가 걷어내고 말았다.


결정적인 순간에 길게 밀어놓는 나쁜 습관은 28분에 또 보였다. 차두리가 상대 문지기와 1:1로 맞선 상황에서 겸손하게 정면으로 넘겨준 공을 향해 달려든 이동국은 거의 빈 골문이나 다름없는 상황에서 곧바로 차 넣지 않고 왼쪽으로 잡아놓았다. 이것도 너무 길게 밀어놓는 바람에 슈팅하기 좋은 각도는 그냥 사라져 버렸다.


대표팀 골잡이가 전반전에만 혼자서 네 골쯤 넣는다고 해서 누가 뭐랄 사람 없을 것이다. 오히려 많은 팬들로부터 골 결정력 부족의 문제점을 시원스럽게 날려버렸다고 큰 박수를 받을 것이며, 한창 커나가는 어린 선수들에게 골잡이의 표본이 되었을 것이다. 혼자 넣은 두 골이 너무나 소중하고 멋진 장면이어서 상쇄될 수도 있겠지만 많은 축구팬들과 이동국의 배고픔은 아직 가시지 않았다.


그나마 다행인 것은 이동국과 함께 안정환이라는 또다른 골잡이가 두 경기 연속골을 터뜨렸다는 사실이다. 75분, 교체 멤버 박요셉의 날카로운 전진 패스를 받은 안정환은 재빠르게 몸을 돌리며 빠른 템포의 오른발 중거리슈팅을 성공시킨 것. 그의 트레이드마크를 연상시키는 멋진 쐐기골이었다. 문지기 칸코네로서는 네 번째 실점까지 자신의 왼쪽을 꿰뚫었기에 그 아쉬움이 더욱 컸다.


박지성과 김남일, 미드필더의 소중함


노련한 수비수 최진철과 이민성, 어리지만 겁 없는 10대 유망주 김진규로 짜여진 수비라인도 무실점 8강 진출이라는 쾌거를 이루었지만 김남일과 박지성이 활약한 '가운데 미드필더'는 쿠웨이트가 손쉽게 넘을만한 상대가 아니었다. 2002 월드컵부터 호흡을 맞춰온 이들이었기에 너무도 당연한 듯 보이겠지만 김남일은 그 당시의 유상철 몫까지, 박지성은 그 당시의 송종국이나 이을용 몫까지 해냈다고 본다.


특히, 박지성은 46분 차두리의 골 상황 직전에 놀라운 순발력을 발휘하며 결정적인 공 뺏기를 성공시켰고 곧바로 차두리의 벼락같은 오른발 슈팅이 터진 것이었다. 박지성은 3:0이라는 편안한 마음으로 휴식 시간을 보낼 수 있도록 한 일등 공신이었다. 박지성의 지칠 줄 모르는 기동력은 경기 끝무렵까지 이어졌다. 수많은 비난의 화살이 쏟아졌던 요르단과의 첫 경기에 그의 빈 자리가 유난히 커 보였던 것은 너무도 당연한 것이었다.


김남일은 59분, 박요셉과 바꿔나가기 전까지 볼란테로서의 역할을 그 누구보다 충실하게 해냈다. 쿠웨이트는 0:3의 열세를 단 한 골이라도 만회하기 위해 후반전 초반 핵심 공격수 압둘 아지즈와 교체 멤버 알 하마드를 앞세워 매서운 공격을 시도했다. 하지만 김남일은 상대의 드리블 방향이나 패스 줄기를 미리 차단하는 빼어난 움직임을 보였다.


자신과 파트너가 되는 가운데 미드필더가 얼마나 효과적으로 도와주느냐에 따라 김남일의 활약 정도는 크게 달라진다고 본다. 혼자서 고전한 요르단과의 첫 경기는 생각하기도 싫었을 것이다.


이제 28일 저녁 열리는 D그룹 일본(2승) 대 이란(1승 1무)의 경기 결과에 따라 31일 저녁에 맞붙을 우리의 8강 상대가 결정된다. 이 대회를 통해 자기편 선수들끼리 티격태격하는 추태를 보였던 이란이 아직까지 제 실력을 다 드러내지 못하고 있지만 현재 예상대로라면 우리의 상대는 이란이 될 가능성이 높다.


아무리 무뎌진 상대라지만 방심은 금물이다. 1996년 UAE 아시안컵 8강전에서 우리는 이란에게 2:6이라는 치욕적인 점수로 무너진 바 있다. 쿠웨이트에 이어 이란에게 갖고 있던 못마땅함까지 시원스럽게 털어 버리기 바란다. 선수단이 멀리 옮겨가지 않고 이날 경기를 벌인 지난에 그대로 머물러 있게 되었다는 것이 또 하나 다행스러운 결과다.



/심재철 기자





전체목록  |  남일기사 (731)  |  축구기사 (436)  |  공지사항 (2)

 
1069 [남일기사]
  김남일 '독일로 가는 길 내가 뚫는다!' 
 스포츠서울
2249 2005-01-24
1068 [남일기사]
  [LA전훈결산]'진공청소기'김남일, '화려한 부활'   49
 조이뉴스24
2675 2005-01-24
1067 [남일기사]
  'LA징크스 비켜!' 김남일, 스웨덴격파 선봉   49
 iSportsUSA
2457 2005-01-22
1066 [남일기사]
  외국 감독들, "김남일이 최고" 
 폭탄뉴스
2407 2005-01-22
1065 [남일기사]
  <한.콜롬비아축구 이모저모> 김남일, 첫 주장 완장 
 연합뉴스
3035 2005-01-21
1064 [남일기사]
  "유럽형 진공청소기 발진!” 
 스포츠서울
2295 2005-01-21
1063 [남일기사]
  [LA전훈] 이동국과 이운재는 '물리치료실 단골손님' 
 조이뉴스
2645 2005-01-21
1062 [남일기사]
  김남일은 '유럽형 진공청소기' 
 스포츠서울
2212 2005-01-20
1061 [남일기사]
  김남일 V 출격'격파! 파라과이' 
 일간스포츠
2164 2005-01-20
1060 [남일기사]
  LA전훈]김남일,'위치선정과 공간확보의 1인자' 
 조이뉴스24
2494 2005-01-18
1059 [남일기사]
  김남일 수원행…조병국+고종수 전격 트레이드 
 스포츠 투데이
2494 2005-01-12
1058 [남일기사]
  FC 서울 "김남일도 데려오겠다" 공격축구 변신 
 굿데이
2588 2005-01-11
1057 [남일기사]
  김남일 `안되면 이탈리아로` 
 일간 스포츠
2391 2005-01-11
1056 [남일기사]
  스토브리그 태풍의 눈 ''김남일'' 
 세계일보
2454 2005-01-08
1055 [남일기사]
  김남일, "어느덧 '넘버 3', 후배들아 붙어보자" 
 조이뉴스24
2478 2005-01-08
1054 [남일기사]
  김남일 전남이냐 수원이냐 행복한 고민 
 한겨례
2418 2005-01-08
1053 [남일기사]
  <프로축구> 전남, '용병 보강없다'...김남일은 잡는다 
 연합뉴스
3337 2005-01-08
1052 [남일기사]
  < K리그 > 김남일 '전남 떠나나?'   10
 imbc
2298 2005-01-08
1051 [남일기사]
  인천, 소아암 환자돕기 사랑과 희망의 골잔치 
 내일신문
2443 2005-01-08
1050 [남일기사]
  5자로 답하기 
 일요신문
2503 2005-01-08
1049 [남일기사]
  일요신문과의 인터뷰 
 일요신문
2546 2005-01-08
1048 [남일기사]
  김남일패밀리 집중 탐구" 
 일요신문
2368 2005-01-08
1047 [남일기사]
  김남일, "나 아직 살아있어"   17
 스포츠투데이
2404 2004-12-16
1046 [남일기사]
  김남일 부활골 전남 8강 
 일간스포츠
2391 2004-12-16
1045 [남일기사]
  김남일, 부상후 4개월만에 복귀..."경기 집중하니 마음 편해져" 
 스포츠조선
2162 2004-12-15
1044 [남일기사]
  김남일 FA컵 복귀전 맹활약 
 스포츠 투데이
2135 2004-12-15
1043 [축구기사]
  스위스 축구선수, 세리머니 펼치다 손가락 절단   9
 이무기
2496 2004-12-07
1042 [남일기사]
  김남일,PO 못뛴다…발목 통증 악화우려 엔트리 제외 
 스포츠투데이
2262 2004-11-29
1041 [남일기사]
  김남일, 파주 NFC서 재활 훈련 
 연합뉴스
3723 2004-11-18
1040 [남일기사]
  부상 김남일·김태영 "올시즌 꼭 복귀" 
 굿데이
2427 2004-10-19
1039 [남일기사]
  전남 김남일, 부상 완치...본격 재활훈련 돌입 
 스포츠조선
2616 2004-09-20
1038 [남일기사]
  김남일 부상···올림픽팀 ‘아뿔사’ 
 경향신문
2403 2004-08-06
1037 [남일기사]
  올림픽축구 '와일드카드 징크스'…김남일 부상 
 굿데이
2569 2004-08-06
1036 [남일기사]
  올림픽호, '부상' 김남일 귀국...정경호 긴급수혈 
 스포츠조선
2543 2004-08-06
1035 [남일기사]
  정경호 "남일이 형 걱정마" 
 일간스포츠
2368 2004-08-06
1034 [남일기사]
  [현장메모] 김남일 "아∼ 지독한 올림픽 악연" 
 스포츠투데이
2376 2004-08-06
1033 [남일기사]
  김남일이 아테네올림픽에 출전하지 못하게 됐다. 
 스포츠투데이
2340 2004-08-06
1032 [남일기사]
  <올림픽축구> 김남일, 올림픽대표팀 합류 
 iMBCsports
2563 2004-08-03
1031 [남일기사]
  <올림픽> 김호곤호, 김남일 가세.. 현지적응 돌입 
 연합뉴스
4656 2004-08-03
1030 [남일기사]
  > [올림픽/축구] 김남일 '이중허리' 로 메달도전 
 스포츠 서울
2351 2004-08-03
1029 [남일기사]
  김남일 "내 몸을 불사르마" 
 스포츠투데이
2088 2004-08-03
1028 [남일기사]
  김남일, 올림픽팀 합류...김호곤호 100% 전력 충전 
 스포츠
1881 2004-08-03
1027 [남일기사]
  올림픽축구 메달해결사 유-남-수 라인 가동 
 굿데이
2128 2004-08-02
1026 [남일기사]
  올림픽 합류 김남일, 한풀이 메달 사냥 올인 
 굿데이
5105 2004-08-02
1025 [남일기사]
  [올림픽/축구] '진공청소기' 김남일 김호곤호 새롭게 탑 
 스포츠서울
1982 2004-08-02
1024 [남일기사]
   김남일, "아시안컵 잊고 올림픽 메달 꿈 이루겠다 
 스포츠조선
2163 2004-08-02
[남일기사]
  시원한 골 소나기, 대한민국 8강 진출! 
 오마이뉴스
2371 2004-07-28
1022 [축구기사]
  국가대표는 역시 국가대표다웠다   8
 오마이뉴스
2476 2004-07-28
1021 [남일기사]
  "미드필드 장악은 대승의 핵심 키워드" 
 굿데이
2214 2004-07-28
1020 [남일기사]
  "몰라, 나는 지금 축구밖에 생각 안나" 
 스포츠서울
2376 2004-07-28
1019 [남일기사]
  김남일 혹사? 집중력 떨어져 걱정 
 굿데이
2372 2004-07-21
1018 [남일기사]
  김호곤 감독 "김남일 와일드카드 이유있다" 
 굿데이
2203 2004-07-21
1017 [남일기사]
  김남일, 올림픽팀 '와일드카드' 선발 
 연합뉴스
4971 2004-07-21
1016 [남일기사]
  [스포츠에세이] 올림픽대표는 ‘戰士’가 아니다 
 동아일보
1932 2004-07-20
1015 [남일기사]
  김남일 '부채살 패스' 특명 "우승 자신 
 굿데이
1983 2004-07-15
1014 [남일기사]
  '진공청소기' 김남일 카리스마 'Again 2002!' 
 스포츠서울
1964 2004-07-14
1013 [남일기사]
  [토바고전] 안정환-박지성-김남일 본프레레호 총출동 
 스포츠서울
1926 2004-07-13
1012 [축구기사]
  본프레레,내일 광주서‘첫선’ 
 무등일보
2268 2004-07-09
1011 [남일기사]
  김남일, 올스타 인기선수상 확정 
 연합뉴스
4673 2004-07-02
1010 [남일기사]
  인기남 일등 역시 남일 
 한겨레신문
2284 2004-06-29
1009 [남일기사]
  올스타 1위 김남일 별중의 ★ 
 일간스포츠
2261 2004-06-29
1008 [남일기사]
  김남일 "논스톱 인기" 
 스포츠조선
3149 2004-06-29
1007 [남일기사]
  김남일 역시 인기 최고! 올스타 최다 득표 
 스포츠서울
1863 2004-06-29
1006 [남일기사]
  김남일 최다득표 "별중의 별" 
 스포츠투데이
1754 2004-06-29
1005 [남일기사]
  김남일, 올스타 최다 득표…김병지 최다출전 세워 
 굿데이
1728 2004-06-29
1004 [남일기사]
  김호곤감독 '김남일 와일드카드 거부 기술위 섭섭해' 
 스포츠서울
1969 2004-06-29
1003 [남일기사]
  유상철-송종국-김남일 '와일드카드 확정' 
 스포츠서울
1750 2004-06-29
1002 [축구기사]
  본프레레호 닻 올린다… 아시안컵 예비엔트리 29일 소집 
 스포츠투데이
2344 2004-06-28
1001 [남일기사]
  유상철 송종국 김남일 아테네행 
 스포츠투데이
1934 2004-06-25
1000 [남일기사]
  역시 김남일…1위 질주 
 일간스포츠
2045 2004-06-22
999 [남일기사]
  김호곤 인터뷰 "김남일·김태영은 와일드카드 후보" 
 굿데이
2246 2004-06-13
998 [남일기사]
  <프로축구> 김남일, 올스타 팬투표 중간선두 
 연합뉴스
4576 2004-06-10
997 [남일기사]
  '부상투혼' 김남일, 터키전 승리 안겨 
 굿데이
2201 2004-06-06
996 [남일기사]
  한국-터키전 이모저모] 손가락 부상 김남일 풀타임 투혼 
 스포츠조선
2395 2004-06-06
995 [남일기사]
  [이모저모] 응원 걸개 물결   1
 naver 스포츠
2325 2004-06-03
994 [남일기사]
  [베스트11] 김남일 첫골 베스트MF 골인 
 스포츠투데이
2057 2004-05-31
993 [남일기사]
  [삼성하우젠 K_리그 2004] 김남일 원맨쇼 
 서울신문
2252 2004-05-27
992 [남일기사]
  1골 1도움…김남일 '이름 값' 
 중앙일보
3473 2004-05-27
991 [남일기사]
  김남일, 1골 1도움 팀 승리 이끌어 
 오마이뉴스
1804 2004-05-27
990 [남일기사]
  전남 김남일 `부활` 신고   1
 문화일보
1774 2004-05-27
989 [남일기사]
  골 넣은 '진공청소기'… 전남 2연승 
 한국일보
2224 2004-05-27
988 [남일기사]
  [투데이스타] 전남 김남일 "드디어 마수걸이…5골쯤이야" 
 스포츠투데이
1509 2004-05-26
987 [남일기사]
  [오늘은 굿데이] 김남일 시즌 첫골 1AS 
 굿데이
1717 2004-05-26
986 [남일기사]
  [스타] 전남 김남일, 시즌 첫골...100경기 출전 자축 
 스포츠조선
5052 2004-05-26
985 [남일기사]
  [데일리베스트] 김남일 '결승골' 모처럼 웃음꽃 
 스포츠서울
1403 2004-05-26
984 [남일기사]
  김남일, 100경기 출장 자축 결승포 
 일간스포츠
4420 2004-05-26
983 [남일기사]
  해결사 된 ‘진공청소기’ 
 경향신문
2256 2004-05-26
982 [남일기사]
  [프로축구]1골 1도움… 김남일 ‘원맨쇼’ 
 동아일보
3660 2004-05-26
981 [남일기사]
  김남일, 1골1도움..전남 2연승 
 연합뉴스
4866 2004-05-26
980 [남일기사]
  [투데이스타] 전남 김남일, 진공청소기 드디어 파워 ON! 
 스포츠투데이
2266 2004-05-17
979 [축구기사]
  이회택씨, 축구협 기술위원장 선임 
 연합
2298 2004-05-12
978 [남일기사]
  김남일, 전문키커라 불러다오 
 일간스포츠
2086 2004-05-07
977 [축구기사]
  -프로축구- 전남, 개막전 대승 '포효' 
 연합
2417 2004-04-03
976 [축구기사]
  김태영 "은퇴요? 아직 멀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2407 2004-04-02
975 [축구기사]
  [축구야!놀자] 성남·전남 2강… 결과는 글쎄   8
 스포츠투데이
2435 2004-04-02
974 [축구기사]
  [축구토토뉴스] 개막전 전북·성남·전남·서울 우세 점쳐 
 스포츠투데이
2515 2004-04-02
973 [축구기사]
  프로축구특집(6) 13개팀 감독 출사표(完) 
 연합
2505 2004-03-29
972 [축구기사]
  [k-리그개막특집] 올시즌 태풍의 눈 '전남-인천'   1
 스포츠서울
2299 2004-03-26
971 [남일기사]
  김남일·코엘류 감독 "축구는 유머다" 
 굿데이
2567 2004-03-26
970 [남일기사]
  김남일 '중원접수'   2
 일간스포츠
2189 2004-03-26

[1] 2 [3][4][5][6][7][8][9][10]..[12]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또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