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정환 차출? 히딩크도 데려올건가?

2003-06-11 16:12:22, Hit : 1973, IP : 128.208.83.***

작성자 : 오마이뉴스
안정환 차출? 히딩크도 데려올 건가?
월드컵 1주년을 기념하는 축제 분위기를 흐려놓은 대 우루과이전 패배의 후유증이 제법 크다. 국내 스포츠 언론들은 약속이나 한 듯 대표팀을 성토하고 있고, 적지 않은 네티즌들도 덩달아 우루과이전에 부진했던 몇몇 대표선수들과 코엘류 감독에게 인신공격성 비난의 화살을 쏟아붓고 있다.


불과 얼마 전의 한일전 때만 하더라도 압승의 기쁨에 찬사로 일관하던 여론은 이처럼 하룻밤 사이에 싸늘하게 돌변해 버렸다. 역시 인심이라는 것은 이토록 변덕스러운 것인가.


물론, 비난에도 근거는 있다. 17차례나 슈팅을 쏘아대고도 한 골도 넣지 못한 형편 없는 골결정력, 코엘류 체제 출범 이후로 도무지 만족스럽지 못한 A매치 경기 내용(1승 1무 2패, 1득점 3실점) 등 한일월드컵 4강 이후로 높아진 국민의 기대치에는 턱없이 모자란 것이 현실이다.


안정환? 아예 히딩크도 다시 부르지?


그러나 당혹스러운 것은 평가전의 패배보다도 그 이후 벌어지고 있는 일련의 소동들이다.


평가전에서 부진한 모습을 보였던 최용수, 차두리 등 특정선수들에 대한 인신공격성 비난, 코엘류 감독의 전술에 대한 성토 등 일부 여론의 신경질적인 반응이야 연례행사였지만, 아르헨티나와의 평가전을 앞두고 신병훈련을 위해 입대한 안정환 선수를 특별 차출한다는 결정은 국방부- 축협 합작으로 연출한 쇼맨십의 하이라이트였다.


아르헨티나가 일본을 4-1로 격파하면서 홈에서 망신당하는 게 아닌가 하는 위기감이 높아진 게 사실이다. 또한 안정환이 이제 한국대표팀에서 막대한 비중을 차지하는 선수라는 점도 분명하다. 그러나 현 시점에서 안정환을 차출한다는 것이 과연 어떤 이득이 있을까?


대표선수인 훈련병이 입소 기간 중 차출되려면 '특수한 상황'을 전제로 국방부의 재가를 받아야 한다. 그런데 지금이 과연 무리를 해서 안정환을 필요로 할 만큼 '특수한 상황'인가? 지금은 월드컵도, 올림픽도 아니다. 상대가 아르헨티나라 해도 이것은 일개 평가전에 지나지 않는다. 평가전은 경기의 결과가 중요한 것이 아니라 장기적인 플랜에 맞추어 대표팀을 단련시켜나가는 과정에 그 의미가 있는 것이다.


더구나 컨디션 조절이 생명인 운동선수들은, 하루만 쉬어도 몸이 달라진다. 군사훈련 때문에 전혀 준비 안 된 몸 상태를 가지고 실질적인 공헌도가 있을지도 미지수다. 만일 패배라도 당한다면 그 책임을 이젠 안정환에게 미룰 생각일까? 일회성 평가전의 승리가 그토록 중요하다면, 아예 홍명보나 히딩크도 '월드컵 특집'으로 모셔오는 게 낫지 않았을까?


히딩크 감독 시절 평가전 경기 결과에 일비일희하던 때가 연상되어 씁쓸한 기분이 먼저 든다. 단언컨대, 지금의 소동은 명분상으로나 실리상으로나 전혀 이득될 게 없고, 축구를 빌미로 여론에 아부하는 무책임한 포퓰리즘 행정의 극치다.


과정을 생략하고, 결과만 요구하지 말라


우루과이전 패배가 주는 진정한 교훈은 다름 아니라 우리 사회의 전형적인 '냄비즘'의 건재를 다시 확인했다는 것이다. 평가전 패배 이후 대표팀과 코엘류 감독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가 높지만, 그 내용에서 발전적이고 미래지향적인 모습보다는 오히려 정체되고 과거지향적인 목소리들이 득세하고 있다는 데서 아쉬움을 금할 수 없다.


불과 2년 전 히딩크가 처음 한국대표팀을 맡았던 시절을 기억해보자. 히딩크는 데뷔 첫경기(노르웨이전 2-3패)부터 패배의 쓴맛을 마셨고, 한때는 오대영 감독이라는 별명으로 불릴 만큼 수모를 겪었다. 그런 히딩크를 괴롭힌 것은 오히려 경기 결과보다 대표팀의 발전 과정을 인내심있게 지켜보지 못하고, 당장의 결과에 일비일희하던 냄비 여론이었다.


'외국인 감독이라서 국내 선수들을 제대로 파악하지 못하고 있다', '포백은 역시 국내에 적합하지 않다', '대표팀은 선수육성하는 데가 아니라 최고의 선수들만 뽑아놓는 곳이다'


히딩크 감독은 물론이고, 그보다 거슬러 올라가는 허정무-차범근 감독 시절에도 듣던 똑같은 레퍼토리 아닌가? 그런데 그렇게 여론에 영향을 받았던 국내 감독들과 히딩크의 차이가 어떻게 나타났는가?


98년 월드컵 대표팀 감독 시절의 차범근과 2000년 시드니 올림픽 대표팀 감독 시절의 허정무는 똑같이 초기에는 자기만의 스타일로 대표팀을 만들어나가던 유능한 젊은 감독들이었다.


그러나 그들은 각각 월드컵/올림픽을 앞두고 얄궂게도 똑같이 평가전에 지나지 않던 한일전에서의 패배(둘 다 한일전에서 2연패했다)로 여론의 집중포화를 맞았다. 이후 축협의 견제와 질타로 선수 선발, 전술적 포메이션 등 감독 고유의 권한에 심각한 제약을 받아야 했다.


그러나 히딩크는 독선이라는 비난 속에도 끝까지 자기만의 스타일을 고수해나감으로서 결실을 맺었다. 물론 국내 축구계에 대한 존중 부족 등 결점도 없지 않았고, 히딩크 혼자 이룬 공도 절대 아니다. 그러나 냄비즘 속에서 단점만 부각시키기보다는 장점을 적극 활용할 수 있도록 히딩크를 지켜준 이용수 당시 기술위원장의 서포트가 있었고, 근성을 불태운 선수들의 공으로 4강을 합작해냈다.


혹자는 말한다. 코엘류와 히딩크의 상황은 다르다고, 코엘류는 히딩크가 구축해놓은 4강 전력을 물려받은 것이 아니냐고. 4강을 이뤄낸 한국축구에 대한 자부심은 좋지만 착각은 금물이다. 우리가 전반적인 축구 수준까지 세계4강에 도달한 것은 아니며, 우리는 다음 월드컵에서 또다시 16강을 근심해야하는 도전자의 입장에 지나지 않는다.


황선홍, 홍명보는 은퇴했고, 팀은 전반적으로 세대교체의 과정에 있다. 98월드컵 3위 크로아티아를 기억해보자. 세대교체에 실패한 결과는 다음 대회인 한일월드컵 16강 진출 실패였다.


세계 최강이라는 브라질조차 (2002 월드컵 예선 6패-본선 우승)아차 하면 월드컵 본선 진출도 못할 수 있는게 현대축구다.


비판 자체를 문제삼기보다는 코엘류 축구를 일방적으로 단정지으려는 여론의 경직성이 문제다. 코엘류에게 필요한 건 간섭이 아니라 시간이다. 히딩크가 2002 월드컵 4강 전력의 모양새를 겨우 갖추기 시작한 게 월드컵 불과 3개월 전, 유럽 전지훈련 때부터였다. 부임한지 1년 3개월이나 지나고 나서였다. 바로 전대회인 북중미 골드컵 대회까지만 해도 경질설이 나돌 정도였음을 되새겨보자.


조금 있으면 아르헨티나 전이 다시 시작된다. 열광하며 응원하되, 경기 결과만 놓고 너무 일비일희하진 말자. 이겨도 평가전이고, 져도 평가전일 뿐이다. 월드컵 4강의 자부심을 가지고 있다면, 제발 평가전에 목숨걸지 말고 4강 국가답게 행동하자.

/이준목 기자 (seaoflee@hanmail.net)

------------------------------------------------------------------

공감가는 기사여서 퍼왔습니다.
과정을 생략하고 결과만 가지고 논하는 근시안적인 비전을 가진 행정은
그 어느 누구에게도 도움이 되지 않을 것입니다.
이왕 안정환 선수가 차출이 되었으니 정환 선수 마음에 상처날 소리,
혹시 패하게 되어도 없었으면 하는 바램이다.
패배는 그 어떤 개인이 져야할 책임이 아닙니다.
더 나은 앞날을 위한 경험이고 학습이라는 마인드가 필요할 것 같습니다.



황보효리
220.77.61.***
제목이 정말 정답! 하하하~ 2003-06-11
21:32:47

수정 삭제
ROM
211.199.203.***
백번 옳은 말씀!!
- 꾸엘류 감독님. 제발 흔들리지 마세요.
2003-06-11
22:46:41

수정 삭제



전체목록  |  남일기사 (731)  |  축구기사 (436)  |  공지사항 (2)

 
169 [남일기사]
  Again 남일! Again 서머랠리! 
 일간스포츠
1989 2003-06-18
168 [남일기사]
  김남일, 연승 견인 화려한 컴백   1
 중앙일보
1989 2003-06-19
167 [남일기사]
  '진공청소기' 김남일 법정 소송 회오리   1
 스포츠서울
1989 2003-08-01
166 [남일기사]
  설기현효과, 쿠엘류 출발이 좋다!   1
 오마이뉴스
1988 2004-02-16
165 [남일기사]
  [주말경기 감상법] "김도훈 소나기골 또 쏜다"(남일선수 기사 포함) 
 스포츠투데이
1986 2003-08-09
164 [축구기사]
  [그라운드ing] 전남 "홈런볼 가져가세요" 
 굿데이
1985 2003-08-31
163 [축구기사]
  [화보] 코엘류호 첫승 한일전 생생화보 
 스포츠 서울
1984 2003-06-01
162 [축구기사]
  "박충균·이기형·왕정현 거 물건이네" 
 일간
1983 2003-06-08
161 [남일기사]
  [올스타전] 15일 밤하늘 별이 사라진다   1
 스포츠투데이
1982 2003-08-14
160 [남일기사]
  안정환-김남일 '방심은 NO, 릴레이 승전보는 OK' 
 스포츠서울
1980 2004-03-26
159 [축구기사]
  동아시아연맹컵 대비 훈련명단 발표...최진철, 대표팀 복귀 
 스포츠조선
1979 2003-05-02
158 [남일기사]
  변화된 '코엘류축구' 무엇이 달라졌을까 
 스포츠서울
1975 2004-02-15
[축구기사]
  안정환 차출? 히딩크도 데려올건가?   2
 오마이뉴스
1973 2003-06-11
156 [남일기사]
  [주말경기 감상법] 천수 없는 축구장 김도훈있네   1
 스포츠투데이
1970 2003-07-11
155 [축구기사]
  황선홍조언 "동국아! 느긋하게 치료에 집중해라" 
 스포츠투데이
1969 2003-09-14
154 [남일기사]
  한국, 우루과이에 0-2 완패 
 굿데이
1966 2003-06-09
153 [남일기사]
  [K리그] 김남일 전남과 2년 재계약   1
 스포츠투데이
1966 2003-12-31
152 [남일기사]
  FA 김남일 'K-리그 최고대우 해달라' 
 스포츠서울
1964 2003-12-24
151 [남일기사]
  [K리그] 태극전사 소속팀 복귀 'K리그 달군다'   2
 스포츠서울
1963 2003-06-13
150 [남일기사]
  김남일 역전결승골 '복귀 1호' 
 일간스포츠
1963 2003-07-31
149 [남일기사]
  왕정현·김기동, 부상으로 올스타전 출전못해(싸인회관련 기사 포함) 
 일간스포츠
1962 2003-08-14
148 [남일기사]
  김남일 오만전 참패 내탓 '복수 청소' 보라 
 굿데이
1962 2004-02-11
147 [남일기사]
  [스포츠에세이] 올림픽대표는 ‘戰士’가 아니다 
 동아일보
1962 2004-07-20
146 [남일기사]
  안정환·김남일·이을용 등 12월 총집결 
 스포츠투데이
1961 2003-10-02
145 [남일기사]
  유상철 송종국 김남일 아테네행 
 스포츠투데이
1961 2004-06-25
144 [남일기사]
  [통영컵] 김남일 공수지휘 만점활약…전남 2연승 
 스포츠투데이
1959 2004-02-26
143 [축구기사]
  김은중-이관우-김영근 코엘류호 제3기 발탁 
 스포츠서울
1958 2003-05-02
142 [남일기사]
  박지성 56일만에 컴백...이영표와 김남일에 압승   1
 스포츠투데이
1956 2003-05-11
141 [축구기사]
  코엘류 감독 "2006월드컵팀 사령탑 욕심" 
 스투
1956 2003-05-22
140 [축구기사]
  U-20 대표 임유환, 교토 퍼플상가행 초읽기 
 스포츠서울
1956 2003-06-04
139 [남일기사]
  [프로축구-종합] 김남일 뛴 전남 역전승 자축   2
 스포츠투데이
1953 2003-06-18
138 [남일기사]
  김남일 3억 재계약할듯… 일본진출 포석위해 전남 잔류합의 
 스포츠투데이
1948 2003-12-22
137 [축구기사]
  한.일전, 31일 도쿄로 합의(종합) 
 연합
1947 2003-05-16
136 [축구기사]
  [프리킥] 삼바 골잡이 이따마르 망신살   1
 일간스포츠
1946 2003-06-29
135 [남일기사]
  [토바고전] 안정환-박지성-김남일 본프레레호 총출동 
 스포츠서울
1945 2004-07-13
134 [축구기사]
  [황새 더 높은 곳을 향하여] 영국유학 지면공개 기대하세요 
 일간스포츠
1940 2003-09-09
133 [남일기사]
  김남일 누가 셀까 이동국   3
 무등일보
1939 2003-06-18
132 [남일기사]
  전남 2연승 `김남일의 힘` 
 일간스포츠
1939 2004-02-26
131 [축구기사]
  서울시청 축구단, K2리그 참가 속앓이 
 굿데이
1932 2003-06-29
130 [남일기사]
  [이용수 관전평] 잇단 측면돌파 허용 수비 우왕좌왕 
 스포츠조선
1930 2003-06-09
129 [축구기사]
  [K리그] 대전 꿈의 4만관중시대 연다   3
 스포츠투데이
1929 2003-06-18
128 [축구기사]
  포항, 서포터스에 '화해' 제스처 
 일간
1929 2003-07-07
127 [남일기사]
  김남일, 팀 우승 견인-대표팀 '선장' 두가지 포부 
 스포츠조선
1929 2004-02-26
126 [축구기사]
  [스타 집중해부] 네덜란드 새별 니스텔루이   1
 스포츠투데이
1921 2003-05-08
125 [축구기사]
  [피스컵 결산] 클럽축구 불모지 오명 벗었다 
 스포츠투데이
1921 2003-07-23
124 [남일기사]
  K-리그 주말 6경기 관전포인트 
 스포츠조선
1916 2003-08-29
123 [축구기사]
  박종환 6경기 출전정지   1
 굿데이
1913 2003-07-19
122 [남일기사]
  [주말경기 감상법] 돌아온 김남일 다시 진공청소! 
 스포츠투데이
1908 2003-07-25
121 [남일기사]
  김남일, 친정 전남과 월봉 2000만원 계약   1
 스포츠조선
1905 2003-06-16
120 [남일기사]
  '구름관중 Again 월드컵!'…김남일 만점 복귀전 
 스포츠서울
1902 2003-06-18
119 [남일기사]
  [그라운드ing] 태풍 소델로에 막힌 '김남일 태풍' 
 굿데이
1900 2003-06-18
118 [축구기사]
  서울프로팀, '아시아의 맨체스터Utd' 지향 
 연합
1900 2003-09-04
117 [축구기사]
  드디어 이장수축구가 온다, 통영컵서 첫 선 
 스포츠서울
1899 2004-02-23
116 [축구기사]
  이재철 상주축구협회장, 뚝심으로 K-리그 유치 
 스포츠조선
1898 2003-06-15
115 [축구기사]
  코엘류호, 승리 비책 "바로 이것이다!" 
 스포츠서울
1895 2003-05-14
114 [남일기사]
  [현장메모] 김남일 중원장악 믿고 공격수 4명 총출동 
 스포츠투데이
1895 2004-02-17
113 [남일기사]
  김남일, 올림픽팀 합류...김호곤호 100% 전력 충전 
 스포츠
1895 2004-08-03
112 [축구기사]
  축구 한ㆍ일전 '리턴 매치' 성사 
 동아일보
1894 2003-05-16
111 [축구기사]
  아르헨 감독 "한국이 일본보다 강했다" 
 스포츠투데이
1893 2003-06-15
110 [축구기사]
  코엘류 극비 ‘포르투갈 구상’ 
 스투
1889 2003-06-14
109 [축구기사]
  [축구 뒷마당] 전남 입맛 잡는 '브라질표 콩국수' 
 일간스포츠
1887 2003-06-24
108 [축구기사]
  [오늘은 굿데이] 해트트릭 이따마르 '현란한 삼바' 시범 
 굿데이
1887 2003-09-03
107 [축구기사]
  이명박 시장, 상암 분담금 100억 탕감 가능성 
 일간스포츠
1884 2003-08-29
106 [남일기사]
  [프로축구]22골 한여름밤 ‘골 소나기’(남일선수 기사) 
 동아일보
1883 2003-07-31
105 [남일기사]
  [데일리베스트] '진공청소기' 김남일, 만점활약 
 스포츠서울
1882 2003-07-31
104 [남일기사]
  김남일 역시 인기 최고! 올스타 최다 득표 
 스포츠서울
1880 2004-06-29
103 [축구기사]
  정조국 "이래도 대표 안뽑아줘"   1
 스포츠투데이
1878 2003-05-22
102 [남일기사]
  '진공청소기' 김남일, 18일 국내 복귀전 
 조선일보
1878 2003-06-18
101 [축구기사]
  [김의진 데스크 칼럼] 코엘류 감독에 던지는 4가지 질문   1
 스포츠조선
1876 2003-06-09
100 [남일기사]
  김남일 'K리그 출격준비 완료' 
 일간스포츠
1876 2003-06-16
99 [남일기사]
  김남일, 월드컵 예선은 해외진출 쇼케이스 
 스포츠서울
1876 2004-02-18
98 [축구기사]
  베컴 마드리드행 무게 실리네 
 일간스포츠
1874 2003-05-06
97 [남일기사]
  [프로축구]태풍도 못막은 "김남일 열풍" 
 동아일보
1868 2003-06-19
96 [남일기사]
  김남일 소감 "복귀전부담 긴장... 심판판정은 불만"   1
 스포츠투데이
1867 2003-06-18
95 [축구기사]
  [해외파소식] 이영표 네덜란드 최고의 사이드백   2
 스포츠서울
1865 2003-05-15
94 [남일기사]
  김남일 월봉 2000만원 18일 복귀전   1
 일간스포츠
1855 2003-06-16
93 [축구기사]
  한국 아르헨티나에 석패.. 
 대한축구협회
1851 2003-06-12
92 [축구기사]
  [축구알림방] 수원 우르모브영입 
 스포츠투데이
1848 2003-07-18
91 [남일기사]
  [프로축구] 김남일 전남 복귀   1
 서울경제신문
1847 2003-06-13
90 [축구기사]
  [네덜란드 현지인터뷰] 英프리미어리그 득점왕 니스텔루이 
 스포츠조선
1844 2003-05-28
89 [축구기사]
  "한국 선수들, 자신의 분수와 위상 알아야"   1
 오마이뉴스
1843 2003-08-18
88 [남일기사]
  "오만은 내가 빨아들인다" 
 일간 스포츠
1840 2004-02-13
87 [남일기사]
  [관전포인트] 1년전 전술-멤버 가동 월드컵 감동 재현할까 
 스포츠조선
1836 2003-06-11
86 [축구기사]
  코엘류, 김호 감독과 화해 
 연합
1833 2003-05-20
85 [축구기사]
  [김덕기 관전평] 성남 집중력 부족 번번이 찬스 놓쳐   2
 스포츠투데이
1830 2003-06-22
84 [축구기사]
  레코바 왼발 묶어라 ... 김남일등 투입 봉쇄 특명   1
 [일간스포츠]
1829 2003-06-05
83 [축구기사]
  [대표팀 이모저모] 허리통증 설기현 출장 '이상무' 
 일간
1827 2003-06-04
82 [축구기사]
  코엘류 "내 축구는 성남 일화야 
 일간
1822 2003-05-23
81 [축구기사]
  [포항-전남] 이따마르 원맨쇼로 전남 '신승'   1
 스포츠서울
1822 2003-09-03
80 [남일기사]
  김남일, 1골 1도움 팀 승리 이끌어 
 오마이뉴스
1822 2004-05-27
79 [축구기사]
  '꿈의 대결' 챔피언스리그 16강 미리보기 
 스포츠서울
1821 2003-12-14
78 [축구기사]
  이동국-김은중“내가 코엘류호 원톱”   3
 스포츠서울
1819 2003-05-07
77 [축구기사]
  코엘류호 스리백 비장의 카드 
 일간스포츠
1819 2003-06-10
76 [남일기사]
  김남일 '해외진출' 무조건 보장 
 굿데이
1818 2003-12-26
75 [축구기사]
  [포커스] 서울팀 2개 창단 '어느팀이 될까?' 
 스포츠서울
1806 2003-09-04
74 [축구기사]
  이천수 스페인 만점데뷔 '동점골 도왔다' 
 스포츠서울
1805 2003-08-31
73 [축구기사]
  루이코스타 "비겨도 동반 16강…너무섭섭"   2
 굿데이
1801 2003-06-23
72 [남일기사]
  전남 김남일 `부활` 신고   1
 문화일보
1800 2004-05-27
71 [남일기사]
  최용수-포를란, 아시아-남미 스트리아커 자존심 격돌 
 스포츠조선
1798 2003-06-06
70 [축구기사]
  코엘류호, 슈팅훈련부터 다시 시작 
 스포츠서울
1797 2003-06-09

[1].. 11 [12]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또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