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시티즌 '돌풍의 진원지'를 찾아서

2003-04-26 11:26:33, Hit : 2673, IP : 61.73.46.***

작성자 : 스서
대전 시티즌 '돌풍의 진원지'를 찾아서

프로축구 대전 시티즌 훈련장 취재기  2003.04.26
조회:5050
  


'누가 그들을 꼴찌라 말하는가.'

본격 레이스에 돌입한 2003 K-리그에서 '만년꼴찌' 대전 시티즌의 초반 돌풍이 거세다. 단 1승에 그친 지난해의 초라한 모습은 온데간데 없다. 대전은 26일 현재 3승 1무 1패를 기록하며 당당히 리그 2위를 달리고 있다. 지난 시즌과 비교해 팀 멤버에 별다른 변화가 없는 데다 구단의 궁핍한 살림살이도 그다지 나아지진 않았는데 말이다. 돌풍의 중심에는 최윤겸 신임감독이 서 있다. 최 감독은 대전을 자신감 넘치는 팀으로 탈바꿈시키며 팀의 상승세를 진두지휘하고 있다. 아울러 강도높은 훈련을 감내했던 선수들과 경기장 뒤켠에서 변치않는 성원을 보내는 팬들의 노력도 '보이지 않는 손'으로 작용했다. e매거진에서 대전 돌풍의 숨은 주역 서포터들과 함께 최 감독과 선수들을 찾아가 하룻동안 밀착데이트를 했다.





# 재미가 없으면 축구가 아니다

지난 23일 오후 3시 대전 유성구 노은동에 위치한 지족중학교 실내체육관. 이날은 공교롭게도 비가 내려 대전 선수들은 이곳 실내에서 훈련에 열중하고 있었다. 드넓은 그라운드가 아닌 좁은 중학교 실내체육관이 답답할 만도 했지만 그 누구에게서도 그늘진 얼굴을 찾아볼 순 없었다.

올 시즌부터 주장을 맡은 골키퍼 최은성 선수는 "지난 시즌에는 워낙 성적이 좋지 않아 서로에 대한 불신으로 가득한 분위기였다. 하지만 올핸 팀 분위기부터가 다르다. 후배들과 웃으며 공을 찰 수 있어 기분이 무척 좋다"며 미소지었다. 그를 비롯한 모든 선수들의 표정에서는 자신감이 넘쳐났다.

선수들의 움직임을 면밀히 지켜보던 최윤겸 감독은 "흥미를 느끼지 못하는 일을 하는 사람은 불행할 수밖에 없다. 축구에서도 마찬가지다. '축구가 정말 좋다'는 마음가짐이 필요하다. 그래야 경기장에서도 창의적인 플레이를 펼칠 수 있다. 지난 동계훈련때부터 항상 웃으며 즐겁게 훈련에 임했던 게 우리 팀에게 플러스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다"고 확신했다. 말 그대로 재미를 느껴야 축구 실력도 배가된다는 얘기다.





# 감독-선수-서포터 '3색 토크'

대전은 '시티즌'이라는 명칭답게 시민들의 후원으로 운영되는 구단이다. 다른 구단에 비해 주머니가 가벼운 탓에 선수 선발 및 재정 확보 등에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 하지만 시민들의 구단사랑은 12개 구단 통틀어 가장 유별나다. 대전축구단의 중심이 되는 서포터들과 최윤겸 감독 그리고 선수들이 한자리에 모여 부담없는 대화를 주고받는 시간을 가졌다.

1. 대전 폭풍질주 '진원지를 찾아라'

아니나 다를까 3자대면한 자리에서는 대전의 초반 돌풍에 관한 이야기들이 쏟아졌다. 서포터들은 지난 시즌에는 대전 선수들에게 솔직히 실망도 많이 했다고 털어놨다. 그러나 올시즌 K-리그가 개막되면서 대전 선수들에게서 뭔가 특별한 점을 느꼈다고 했다. 선수들의 눈이 불꽃처럼 활활 타올랐기 때문이다. 또 '역전패의 명수(?)'라는 오명을 씻어내고 더욱 열심히 뛰는 선수들의 모습을 보며 눈물을 훔친 팬들이 한둘이 아니었다는 말도 덧붙였다.

서포터들의 말이 끝나자 잠자코 있던 최 감독이 입을 열었다. "어찌하여 적자로 운영되는 시민구단에 이렇게 큰 성원이 끊이지 않을까요? 대전은 참으로 복 받은 구단이예요. 그렇기에 우리들은 더욱 열심히 할 수 밖에 없지요."

한편 선수들은 팀의 승리 공식은 모두 최 감독으로부터 나왔다고 입을 모았다. 간판 골잡이 김은중 선수는 "최 감독은 특유의 친화력으로 선수들을 하나로 모았다. 게다가 그만의 뛰어난 전술이 더해지면서 선수들에게 '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심어줬다"고 말했다. 그러자 최 감독은 계면쩍은 표정으로 "아마도 선수단 숙소 뒤편에 묘자리가 하나 있는데 그 조상님이 우리를 도와주고 있는 모양이다"라며 쑥쓰러움을 감추지 못했다. 이에 주장인 최은성 선수가 "작년에 1승 밖에 거두지 못하며 부진했을 때에는 그 묘자리 탓을 많이 했어요"라고 말해 장내는 웃음바다가 됐다.

결국 감독과 서포터들 그리고 선수들은 서로에게 공을 돌리다 '우리 모두가 혼연일체가 되어 이뤄낸 성과이지 않겠느냐'고 결론지었다.

2. 대표팀보다 소속팀 활약이 중요해!

서포터들은 매스컴에도 자주 등장한 김은중 선수의 코엘류호 합류에 대한 질문을 던졌다. 이에 최 감독은 "김은중은 능력이 있는 선수다. 대표팀에서도 분명히 좋은 활약을 보여줄 수 있다"고 대답했다.

그러나 정작 당사자인 김은중은 무덤덤한 반응을 보였다. 그는 "솔직히 언론의 보도는 부풀려지는 경우가 많다. 기회가 오면 열심히 하겠지만 현재로서 나에게 가장 중요한 것은 소속팀을 좋은 성적으로 이끄는 것이다"라며 "소속팀 주전 자리도 위험한데 대표팀 원톱을 신경쓸 겨를이 어디 있겠는가"하고 너스레를 떨었다.





3. 대전 최고 바람둥이는 누구?

잘 알려진 바와 같이 대전은 꽃미남 선수들이 많은 구단으로 유명하다. 그래서 '누가 가장 끼가 많을까?' '여자들에게 인기가 많은 선수는?'이라는 질문이 단골메뉴로 등장해왔던 게 사실이다. 그럴 때마다 대전 선수들은 곤란한 질문을 재치있는 대답으로 빠져나오곤 했다. 이날도 여지없이 이와 관련된 이야기들이 쏟아져 나왔다.

일단 대화의 서두에서는 대전 최고의 꽃미남 이관우 선수에 관한 질의가 먼저 쏟아졌다. 마침 이 선수가 미용실에 머리를 하러 가느라 자리를 비운 터라 최 감독과 선수들 그리고 서포터들 모두가 눈치를 보지않고 이야기를 꺼냈다. 그리고 시간이 흘러 모두들 '최고의 바람둥이는 이관우'라고 결정을 지으려는 순간 갑자기 의외의 복병이 등장했다. 최 감독이 "호드리고가 한국말을 좀 더 배우면 여자에게 인기가 많을텐데…"라고 말을 꺼낸 것이다. 그러자 선수들과 서포터들은 "호드리고가 외모도 준수하고 스타성이 있다"고 한목소리로 거들어 곧바로 최고의 바람둥이는 호드리고가 됐다.

4. 서포터는 아내와 같다

3색토크가 막바지에 이르자 서로에게 바라는 점들을 주고받았다.

먼저 서포터들이 당부의 말을 전했다. 대전 서포터스 77년생 모임 '뱀사골' 회장이라고 밝힌 김태광씨는 "서포터스들은 아내와 같다. 돈 많이 벌어오는 것도 중요하지만 그보다는 멋지고 든든한 모습을 더 원한다"며 "경기에서 져도 상관이 없다. 하지만 이제부터 골뒷풀이는 프로구단 중 가장 화끈하게 보여주길 바란다"며 소박한 바람을 전했다.

이에 선수들과 최 감독은 "다음 경기부터 화끈한 골뒷풀이를 보여주겠다"는 약속과 함께 "가끔씩 너무 지나치게 상대방을 비하하는 응원은 삼가해 달라. 그렇게 하면 원정에서 우리도 똑같이 당하고 만다"고 당부했다.





# '꼴찌의 반란'은 계속된다!

서포터-감독-선수들 간의 진솔한 대화가 끝나고 모두에게 '올 시즌 최종목표'에 대해 물었다.

선수들과 서포터들은 대체로 4강권을 목표로 삼고 있었다. 올 시즌 전남에서 이적해 좋은 활약을 펼치고 있는 김종현 선수는 "현재 분위기를 계속 이어간다면 상위권 진입도 문제가 없다. 열심히 노력해서 대전이 더 이상 꼴찌가 아니라는 사실을 팬들에게 알려주겠다"고 강조했다.

최 감독은 "우리 팀의 멤버들이 약하다고 생각하면 큰 오산이다. 현재 우리가 보유한 전력을 유지하면 6-7위권은 문제 없다. 초반에 잘하고 있지만 자만 같은 것은 하지 않는다. 질 경기는 지더라도 매경기 화끈한 모습을 보여주겠다"며 인터뷰를 마무리했다.

대전 | 스포츠서울닷컴 심재희기자 kkamanom@sportsseoul.com



눌객
152.149.54.***
은중 선수도 많이 당했었나 보네.... -_- 2003-04-28
16:30:42

수정 삭제
gogo
211.187.21.***
서포터스는 아내라... 정말 멋진 말이군요. 2003-04-28
20:46:10

수정 삭제
Tenderypeoz
134.249.53.***
viagra,viagra sale,viagra without prescription,viagra,viagra plus,cialis sale,cialis,free cialis,cialis pills,cialis professional vs cialis, 2014-03-25
17:57:16

수정 삭제



전체목록  |  남일기사 (731)  |  축구기사 (436)  |  공지사항 (2)

 
169 [남일기사]
  김남일, 2~3개팀과 협상중 무조건 유럽 잔류   32
 스포츠조선
2510 2003-05-09
168 [남일기사]
  이영표 vs 김남일 빅뱅…11일 한국선수 첫대결   3
 스투
2449 2003-05-09
167 [축구기사]
  한·일축구, 요코하마서 '진검승부'   1
 굿데이
2214 2003-05-09
166 [축구기사]
  이준영, 프로축구 신인왕 '다크호스' 
 중앙일보
2307 2003-05-09
165 [축구기사]
  [스타 집중해부] 네덜란드 새별 니스텔루이   1
 스포츠투데이
1922 2003-05-08
164 [남일기사]
  [집중분석] 스타선수 이적논란의 본질과 해법   8
 스포츠서울
2715 2003-05-08
163 [남일기사]
  [SS취재석] 김남일 이을용 이적실패의 교훈   3
 스포츠서울
2388 2003-05-08
162 [남일기사]
  김남일 이적실패 '실력 나빠서 아니다'   5
 스포츠서울
2604 2003-05-08
161 [남일기사]
  김남일 계약실패의 교훈   12
 동아일보
2518 2003-05-07
160 [남일기사]
  김남일히딩크와 11일 고별전-전남조기복귀   8
 스포츠투데이
2710 2003-05-07
159 [남일기사]
  쓴맛 김남일 씁쓸한 귀국   12
 굿데이
2646 2003-05-07
158 [남일기사]
  김남일 '얻은 건 상처 뿐'   24
 일간스포츠
2506 2003-05-07
157 [축구기사]
  이을용, 완적이적 무산   4
 연합뉴스
2507 2003-05-07
156 [축구기사]
  이동국-김은중“내가 코엘류호 원톱”   3
 스포츠서울
1825 2003-05-07
155 [남일기사]
  김남일 국내복귀 공식결정   9
 스포츠서울
2557 2003-05-07
154 [남일기사]
  김남일, 이적 무산돼 국내 복귀 
 굿데이
2291 2003-05-06
153 [남일기사]
  김남일, 폐예노르트 완전 이적 거부 '국내 복귀'   1
 스포츠조선
2285 2003-05-06
152 [남일기사]
  김남일 7월 K리그 복귀   1
 스포츠투데이
2113 2003-05-06
151 [남일기사]
  김남일 완전이적 무산 국내복귀   7
 일간스포츠
2418 2003-05-06
150 [남일기사]
  김남일, 이적 무산돼 국내 복귀   24
 연합뉴스
2532 2003-05-06
149 [축구기사]
  '이등병' 이동국, "가능한 빨리 장가갔으면..."   3
 스포츠조선
2506 2003-05-06
148 [남일기사]
  [해외파] 김남일 마지막 담판   1
 스포츠서울
2242 2003-05-06
147 [남일기사]
  김남일, 페예노르트와 완전이적 협상   4
 스포츠 조선
2427 2003-05-06
146 [축구기사]
  [와이드 인터뷰] 대구 조해녕 시장 - 대전 염홍철 시장 
 스포츠조선
3311 2003-05-06
145 [남일기사]
  "김남일 어디로" 전남 골머리   2
 일간스포츠
2205 2003-05-06
144 [축구기사]
  베컴 마드리드행 무게 실리네 
 일간스포츠
1881 2003-05-06
143 [축구기사]
  <프로축구> 라이벌 안양-수원, '충돌' 
 연합뉴스
2734 2003-05-06
142 [축구기사]
  코엘류 "Song, 날 믿어!"   1
 스포츠조선
2182 2003-05-05
141 [남일기사]
  [현장메모] 전남 이회택 감독의 불만   9
 스서
2575 2003-05-05
140 [남일기사]
  [말잔치] "나 같으면 우리 골대에 골을…"(회택옹-_-말씀)   2
 일간스포츠
2409 2003-05-04
139 [축구기사]
  이동국 생애 첫 해트트릭   3
 일간
2155 2003-05-04
138 [축구기사]
  [말잔치] 나 같으면 우리 골대에 골을…   1
 일간
1709 2003-05-04
137 [축구기사]
  [프리킥] 첫 코치임무 황선홍 그냥 좋죠 
 일간
3648 2003-05-04
136 [남일기사]
  이영표 12경기 연속 선발, 김남일도 3경기만에 출전 '깊은 인상'   9
 스포츠조선
2651 2003-05-04
135 [축구기사]
  한일 월드컵감동 7월 앙코르 
 일간스포츠
2233 2003-05-04
134 [축구기사]
  코감독님! 지성이는 달라요 [ 남일선수 기사도 포함 ]   2
 굿데이
2672 2003-05-04
133 [남일기사]
  김남일 눈부신 활약…이영표 풀타임 출장   3
 스포츠서울
2347 2003-05-04
132 [남일기사]
  퇴출위기 김남일 설상가상…현지팬 71% "필요없다"   32
 굿데이
2618 2003-05-04
131 [남일기사]
  페예노르트 "김남일 잠깐만…"…마지막 협상 제시   2
 스포츠투데이
2361 2003-05-04
130 [남일기사]
  김남일 "그라운드야 반갑다"   1
 일간스포츠
2219 2003-05-04
129 [축구기사]
  부산 '5월 대반격' 시동   3
 국제신문
2152 2003-05-03
128 [남일기사]
  김남일 국내복귀 ‘청소기 리콜’   16
 스포츠투데이
2690 2003-05-02
127 [축구기사]
  [K리그] 유상철 "K리그 떠나고 싶다"   3
 스포츠투데이
2586 2003-05-02
126 [축구기사]
  13구단 경남FC 창단준비 일사천리   6
 한국일보
3457 2003-05-02
125 [축구기사]
  코엘류, 해외파 소집차 유럽 출국   1
 연합뉴스
3502 2003-05-02
124 [축구기사]
  "R.마드리드, 거짓말도 세계1위"   1
 일간스포츠
2097 2003-05-02
123 [축구기사]
  김은중-이관우-김영근 코엘류호 제3기 발탁 
 스포츠서울
1963 2003-05-02
122 [축구기사]
  발렌시아 "이천수 오라" 
 일간스포츠
2209 2003-05-02
121 [축구기사]
  차두리, "빌레펠트 떠나겠다" 4일 레버쿠젠 단장과 담판 
 스포츠조선
3584 2003-05-02
120 [축구기사]
  동아시아연맹컵 대비 훈련명단 발표...최진철, 대표팀 복귀 
 스포츠조선
1982 2003-05-02
119 [축구기사]
  울산 유상철, 벌금 20만원-2경기 출전정지 
 스포츠조선
2697 2003-05-02
118 [축구기사]
  모레노 주심, `한국 승리 당연하다'   1
 연합뉴스
2636 2003-05-02
117 [남일기사]
  네덜란드 3인방 "코엘류 점수따자"   7
 스투
2707 2003-05-02
116 [남일기사]
  김남일, 6월 전남으로 돌아온다   8
 스포츠서울
2602 2003-05-02
115 [축구기사]
  김은중, 축구대표팀 훈련멤버 발탁   2
 연합뉴스
3541 2003-05-02
114 [남일기사]
  김남일 '국제 미아' 위기   12
 일간스포츠
2834 2003-05-02
113 [남일기사]
  김남일, 완전이적 사실상 무산   2
 연합
2350 2003-05-02
112 [축구기사]
  레알마드리드 동아시아순회 취소   1
 일간스포츠
2083 2003-05-02
111 [축구기사]
  K-리그 중단가능성 조심스런 논의   4
 일간스포츠
2370 2003-05-02
110 [축구기사]
  <연합인터뷰> 축구사랑 피력한 코엘류 감독 
 연합뉴스
2781 2003-05-02
109 [축구기사]
  이천수 "완전이적이라니까"…선임대·후이적설 완강히 거부 
 굿데이
2175 2003-05-02
108 [축구기사]
  유상철(32·울산)의 폭행사건은 ...   1
 스포츠투데이
2791 2003-05-02
107 [축구기사]
  [태극전사들@네덜란드]환호…야유…다혈질 네덜란드   1
 동아일보
2232 2003-05-01
106 [축구기사]
  박지성-송종국 '군대동기' 된다   1
 일간스포츠
2528 2003-05-01
105 [축구기사]
  네덜란드 '풋볼 매거진' 5월호, 12명 태극전사 기사 실어   1
 스포츠조선
2378 2003-05-01
104 [남일기사]
  [하프 타임] 이회택 전남감독 "김남일 복귀해야"   21
 스포츠투데이
2504 2003-05-01
103 [축구기사]
  [현장메모] 유상철, 이장관 폭행사건 ‘충격’   7
 스포츠투데이
3079 2003-04-30
102 [축구기사]
  전남서 떠나니 잘도 하네 
 일간스포츠
2278 2003-04-30
101 [남일기사]
  코엘류 "네덜란드 4인방 오라"   7
 일간스포츠
2514 2003-04-30
100 [축구기사]
  R.마드리드 베컴 필요 없다 
 일간스포츠
2267 2003-04-30
99 [축구기사]
  [유럽축구] 레알 마드리드 '베컴 오지마' 
 스포츠서울
2344 2003-04-30
98 [남일기사]
  전남, "남일 완전 이적 아니면 데려온다"   8
 스포츠조선
2538 2003-04-30
97 [축구기사]
  이을용 완전이적 무산   1
 일간스포츠
2261 2003-04-30
96 [남일기사]
  김남일 이적 어떻게 되나   2
 스포츠서울
2466 2003-04-30
95 [축구기사]
  K리그 득점왕 "자주냐 외세냐" 
 일간스포츠
2161 2003-04-30
94 [축구기사]
  송종국, 한-일전 못뛴다…소속팀과 일정겹쳐 
 굿데이
2193 2003-04-30
93 [축구기사]
  최용수, 2경기 연속 해트트릭 득점 단독선두 
 스조
2451 2003-04-30
92 [남일기사]
  Decision Kim at end of season   2
 더치풋볼
2403 2003-04-30
91 [축구기사]
  김은중.김도훈,"원톱후보"로 급부상 
 YTN
2351 2003-04-29
90 [남일기사]
  코엘류 네덜란드등 방문 "유럽파 차출!"   2
 스포츠투데이
2354 2003-04-29
89 [남일기사]
  코엘류, 해외파 소집차 유럽 출국   2
 연합뉴스
3574 2003-04-29
88 [축구기사]
  [바나나킥] "선물 복 터진 지성 부러워"   6
 굿데이
2621 2003-04-29
87 [축구기사]
  박지성, 수술 후유증 털고 전술훈련 참가   1
 스포츠조선
2119 2003-04-29
86 [축구기사]
  히딩크, "안정환 오라" 섀도 스트라이커 '급구' 
 스포츠조선
2592 2003-04-29
85 [축구기사]
  코엘류호 '물갈이는 없다' 
 일간스포츠
2198 2003-04-29
84 [남일기사]
  김남일 이적여부 5월 1일 결판   16
 일간스포츠
2522 2003-04-29
83 [남일기사]
  코엘류, 유럽파 총동원 위해 내달 2일 출국 
 스포츠조선
2373 2003-04-29
82 [축구기사]
  유럽축구연맹 "실버골"도입 
 중앙일보
2379 2003-04-28
81 [축구기사]
  성남 데니스 귀화 가시화   1
 스포츠서울
2361 2003-04-28
80 [축구기사]
  송종국, 팬설문 "중앙수비수 적격"   3
 굿데이
2358 2003-04-28
79 [축구기사]
  [집중분석] 대전돌풍의 원동력은?   2
 스포츠서울
2246 2003-04-28
78 [남일기사]
  [네덜란드리그] 페예노르트, "김남일 영입 한달 더 주시"   3
 스포츠조선
2517 2003-04-28
77 [남일기사]
  김남일 3경기째 '벤치 신세'   11
 일간스포츠
2557 2003-04-28
76 [남일기사]
  김남일, 페예노르트 완전이적 '사실상 불발'   6
 스포츠서울
2578 2003-04-27
75 [남일기사]
  김남일, 3경기째 벤치신세...페예노르트 완전이적 '빨간불' 
 스포츠조선
2248 2003-04-27
74 [남일기사]
  김남일 임대 테스트 종료... 완전이적 어려울 듯 
 스투
2383 2003-04-27
[축구기사]
  대전 시티즌 '돌풍의 진원지'를 찾아서   3
 스서
2673 2003-04-26
72 [축구기사]
  英 '더 선'지, "감독에 불만...베컴 이적 결심" 보도 
 스ㅈ
2518 2003-04-26
71 [축구기사]
  코엘류 '바가지 관광설' 파문 "오해...사과문 쓰겠다" 
 스ㅈ
2448 2003-04-26
70 [남일기사]
  [해외파 주말출격] 3주 쉰 차두리 2호골 사냥 (남일선수기사 포함) 
 스투
2610 2003-04-26

[1].. 11 [12]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또미